국립고궁박물관, 대한제국실 새 단장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 맞아 상설전시실 개편, 2.28. 재개관

이소정 | 기사입력 2017/02/27 [10:29]

국립고궁박물관, 대한제국실 새 단장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 맞아 상설전시실 개편, 2.28. 재개관

이소정 | 입력 : 2017/02/27 [10:29]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을 기념하여 대한제국실 상설전시실을 새롭게 단장하고 오는 28일 재개관한다. 대한제국실은 1897년 고종의 대한제국 선포 후 13년의 짧은 역사를 누렸지만우리 역사상 최초의 황제국가이자 근대국가였던 대한제국의 역사와 문화 전반을 집중적으로 조망하고자 2007년 상설전시실로 마련되었으며,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지난해부터 준비하여 이번에 재개관하는 것이다.

 

새로 개편된 대한제국실은  황제와 제국의 탄생,  대한제국 황궁, 경운궁(慶運宮),  대한제국 황실 가족과 생활문화 등 총 3부로 구성되었으며, [고종]대례의궤(大禮儀軌, 보물 제1901-3호 조선왕조의궤), 명성황후 금보, 국새 황제지보(國璽 皇帝之寶, 보물 제1618-2호), 영친왕 예복 등 다양한 유물을 관람할 수 있다.

▲ 대한제국실-중화전 재현 공간 _ 문화재청  

 

또한, 대한제국 황궁인 경운궁(현재 덕수궁)의 정전(正殿) 중화전과 서양식 건축물인 석조전 일부를 전시실 내에 재현하고, 황실가족이 실제로 사용하였던 식기와 소품들로 꾸민 연회장을 연출하여 당시 황실의 생활 문화까지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게 하였다.

한편, 진열장 내 조명 시스템을 유물보존과 관리에 최적화한 최신의 설비로 개선하여 황실 유물은 한층 돋보이게 하고, 관람객들은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하였다. 새로 개편된 대한제국실에서는 한국어와 외국어 언어별로 정기적인 전시 안내 해설을 할 예정이고, 전시와 덕수궁 연계 체험 프로그램 대한제국 황제의 꿈 등 각종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실 개편을 통해 관람객들은 다양한 왕실 유물의 생생한 모습을 보다 집중해서 감상할 수 있으며, 자주국가를 선포했던 대한제국의 역사에서 시사하는 바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전시 환경 개선을 통해 더욱 쾌적한 관람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광복절 맞아 나만의 광복절 역사여행 10선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