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골굴사, 선무도 체험 템플스테이 ⑤

가람을 다시 짓는 것도, 지을 때도 모두 스님이 함께했기 때문이다

이성훈 | 기사입력 2017/05/20 [06:18]

경주 골굴사, 선무도 체험 템플스테이 ⑤

가람을 다시 짓는 것도, 지을 때도 모두 스님이 함께했기 때문이다

이성훈 | 입력 : 2017/05/20 [06:18]

골굴사 주지 적운 스님 “정중동(靜中動) 조화를 이룬 템플스테이”

현재 골굴사에는 주지 적운 스님의 손때가 곳곳에 묻어 있다. 가람을 다시 짓는 것도, 지을 때도 모두 스님이 함께했기 때문이다. 속세에서 태권도 사범으로 지낸 스님은 무예에 관심이 많았다. 그가 말하는 선무도와 골굴사 템플스테이 이야기를 담담히 들었다. 

 

▲ 적운주지스님 

 

“선무도는 불가의 전통적인 수행법이지요. 신라시대 화랑을 가르치던 교관이 스님들이었고, 그 후 승병들의 활약상에도 무술이 있었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갑오경장 이후 승병이 폐지됐고, 일본강점기에 들어서 무술 수련조차 그 흔적이 사라졌지만 1960년대 초 범어사 양익 큰스님이 복원하셨습니다.” 무예에 관심이 많았던 적운 스님인지라 양익 큰스님의 밑에 들어갔다. 그리고는 선무도를 전수받았다.

 

▲ 선무도 수련중인 외국인 수련생     

 

대중 불교화를 고민하던 그에게 선무도는 좋은 구실이었다. 선무도를 지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자 그는 바로 실행에 옮겼다. “대중에게 이익을 주면서 사찰을 운영할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선무도를 가르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날과 같은 물질문명이 팽배한 사회일수록 선무도가 큰 역할을 할 것입니다.”

 

▲    외국인 수련생이 점차 늘고 있다

 

20여 년간 선무도 전파에 힘써 온 결과 현재 6천여 명의 회원이 세계 곳곳에서 활동하고 있다. 게다가, 템플스테이로 내외국인이 작년 한 해만 해도 3만여 명이 골굴사에 왔다 갔다. 그야말로 선무도로 포교의 새로운 지평을 연 셈이다. 선무도는 템플스테이 문화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그는 “템플스테이의 시초는 골굴사”라며 “무술을 배우고 싶어 절에서 생활하는 외국인들이 20여 년 전에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 선요가 모습   

  


골굴사 템플스테이 체험은 ‘문화체험형’ ‘심신치유형’ ‘장기수행형’ ‘청소년 대안교육’으로 총 4가지다. 특히 선무도는 심신을 치유하고 건강하게 하는 데 일조하는데 골굴사 템플스테이 프로그램과 관련해 스님은 “정중동(靜中動) 조화를 이룬 템플스테이”라고 말한다. “2년 이상 지도자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이들에게는 ‘인재를 키우자’는 일념으로 돈을 받지 않아요.

 

▲ 수업을 마친 후 인사하는 수련생들    

 

이들은 반드시 사찰 전통 의식과 생활을 따라야 하고, 외국인의 경우 한국어와 국궁, 승마, 다도와 같은 한국전통문화도 함께 배워야 하죠.” 이러한 이유로 골굴사에는 별도의 통역사가 없다. 외국 수련생들이 외국 참가자들을 가르친다. 이뿐만이 아니라 한국 스님, 법사에게선 간단한 영어를 들을 수 있는데 이는 글로벌 마인드를 심어주기 위해서 펼친 적운 스님의 계획이다. 

 

▲  짧지만 강한 멘트와 함께 가슴에 와닿는 말을 해줬다

 

“국내외 포교가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는 곳이 골굴사입니다. 한국 불교가 세계적으로 알려지고 생활화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고민하고 연구하죠.” 대중과 어울리고 부처의 가르침을 생활로 접목하려 하는 그의 모습에서 신라시대 원효대사의 모습이 떠올랐다. 알고 보니 본관이 경주 설씨인 그는 원효대사의 46대손이다. 이처럼 스스럼없이 대중과 함께하는 적운 스님의 모습에서 한국 불교의 밝은 미래가 보인다.

 

골굴사 템플스테이 이용정보 : 경주시 양북면 기림로 101-5 / 054-744-1689 / www.golgulsa.com / www.sunmudo.com / 템플스테이 www.templestay.com

 

주변 관광지 : 기림사 643년(선덕여왕 12) 천축국 광유성인 일행이 창건한 절이다. 임정사(林井寺)라고 하다가 원효대사가 확장, 중수하고 기림사로 개칭했다. 1863년 본사와 요사 113칸이 화재로 소실됐으나 당시 지방관 송정화의 혜시로 중건한 가람이 현재의 기림사다. 

 

문무대왕릉 사적 제158호로 대왕암이라고도 한다. 삼국통일을 이룬 문무왕의 유언으로 자신의 시신을 불교식에 따라 화장한 후 유골을 동해에 묻었다. 이는 용이 되어 동해로 침입하는 왜구를 막겠다는 의지에서였다. 이에 따라 유해를 동해의 큰 바위에 장사지낸 뒤 사람들은 왕의 유언을 믿어 큰 바위를 대왕암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추천먹거리

 

▲ 골굴사 인근 맛집  

 

▲ 메뉴판     

 

▲    물밀면

 

▲ 추천메뉴 중 하나인 물밀면과 비빔밀면


현대밀면 경주 중앙시장 입구에 있다. 오래된 느낌의 실내 분위기이며, 주문과 동시 지불하는 선불제다. 물밀면과 비빔밀면 두 종류로 비빔밀면의 인기가 조금 더 좋다고 한다. 물밀면은 5000원, 비빔밀면은 5500원, 사리추가 1000원이다. 양이 많은 이들에게는 곱빼기가 안성맞춤이다(500원 추가). / 경북 경주시 화랑로 61 / 054-771-6787

골굴사 템플스테이
경북 경주시 양북면 기림로 101-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가을시즌 숨은관광지 추천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