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동안 마을을 지켜온 포천 금동리 지동산촌마을 은행나무

신북면 금동리 지동산촌마을에는 약 천년의 수령을 자랑하는

박미경 | 기사입력 2018/10/30 [04:10]

천년동안 마을을 지켜온 포천 금동리 지동산촌마을 은행나무

신북면 금동리 지동산촌마을에는 약 천년의 수령을 자랑하는

박미경 | 입력 : 2018/10/30 [04:10]

경기 포천시 신북면 금동리 지동산촌마을에는 약 천년의 수령을 자랑하는 거대한 은행나무 한 그루가 있다. 높이 약 30m, 둘레가 약 8m로 성인 여덟 명이 끌어안아야 할 정도로 큰 이 나무는 오랜 세월 동안 마을을 지키며 마을 사람들과 더불어 희로애락을 같이 해 온 이 지역의 보물이다. 1982년 10월 정자목 보호수로 지정됐다.

마을 사람들과 함께한 시간이 긴 만큼 천년 은행나무에는 많은 이야기가 전해진다. 조선 초 태조 이성계가 마을을 방문했을 때의 일이다. 바람이 불어 수만은 은행잎이 금빛으로 흩날리자 이에 매료된 그는 은행나무 아래서 감탄하며 잣죽을 먹었고 이 일이 계기가 돼 마을에서 생산되는 잣을 왕실에 진상하게 됐다고 한다.

▲ 지동산촌마을 천년 은행나무 _ 포천시


실제로 신북면 금동리 지동산촌마을 일대에서 생산되는 포천 잣은 그 품질이 뛰어나기로 이름 높다. 눈부실 듯 샛노란 은행잎 융단 위에서 향긋한 포천 잣으로 만든 잣죽을 한술 떴을 태조 이성계의 감상은 직접 방문해 본 사람만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지동산촌마을의 은행나무 사랑은 각별하다. 6.25 전쟁 등 마을에 변고가 있을 때마다 소리 내 울어 마을을 수호했다는 전설을 간직한 천년수를 기려 마을은 천년 은행나무에서 난 은행 열매와 임금에게 진상됐던 포천 잣을 판매해 지역 주민들의 평생교육을 위해 나눔을 지속해서 실천하고 있다.

지동산촌마을 운영위원장은 우리 마을은 천년 은행나무 외에도 수백 년 된 은행나무들이 지키고 있는 마을이라 방문하시는 모든 분의 마음에 쉼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천년 은행나무의 고장 지동산촌마을은 행정안전부 지정 정보화 마을로 산촌체험과 숙박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 영동의 향기가 가득한 먹거리 영표국밥, 영표덮밥 난계국악축제장 에서 맛본다
  • 남도음식문화큰잔치, 11일 강진만서 개막
  • 한국민속촌 공포체험 귀굴 11월 3일까지 연장 운영
  • 담양 죽녹원, 전라남도 유일 지방정원 등록
  • 항구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체험 가득한 축제
  • 강릉 주문진오징어 축제 태풍으로 3일 행사취소
  • 백성을 생각하는 군주의 마음을 담는 창덕궁 벼베기 행사 개최
  • 야생화 가득한 광주호 호수생태원 으로 떠나는 가을여행
  • 인천시, 문화관광해설 관광자원 확대한다
  • 2019 한강 종이비행기 축제 개최
  • 담양군, 국내 유일 개구리 주제 생태공원 개구리생태공원 개관
  • 여수낭만포차, 이달부터 거북선대교 아래서 운영
  • 제천시 대표음식브랜드 약채락 페스티벌 개막
  • 한국 문학의 정취가 묻어나는 감성 여행지
  • 2019 제천한방바이오 박람회 개최
  • 인천시, 월미공원 물범카 이용료 감면대상 확대한다
  • 제1회 제천 한평정원 페스티벌 정식 개장
  •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야생동물 식량 도토리 저금통 운영
  • 보은군, 속리산 문화축제 등 3개 행사 연이어 개최
  • 색동옷 갈아입는 조선왕릉 가을 숲길로 오세요
  • 국내여행
    2021 열린관광지 조성사업 지원대상 8개 관광권역 관광지 20개소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