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예술축제 빛나는 거리에 예술로 궁동 개장

축제는 예술의 거리 궁동이야말로 대한민국과 아시아, 세계의 예술이 통하는

이소정 | 기사입력 2019/04/19 [07:47]

광주시, 예술축제 빛나는 거리에 예술로 궁동 개장

축제는 예술의 거리 궁동이야말로 대한민국과 아시아, 세계의 예술이 통하는

이소정 | 입력 : 2019/04/19 [07:47]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광주 궁동 예술의 거리 축제가 올해는 빛나는 거리, 예술로 궁동이라는 주제로 20일부터 10월26일까지 예술의 거리에서 펼쳐진다. 축제는 예술의 거리 궁동이야말로 대한민국과 아시아, 세계의 예술이 통하는 거리(路, road of art)이자 시민들의 삶에 소금이 되는 거리(鹵, salt of art), 창작과 유통, 교육과 향유에 힘쓰는 거리(勞, work of art), 예술의 불꽃으로 빛고을 광주가 빛나는 거리(爐, brazier of art) 등의 의미를 담아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특히 그동안 예술의 거리 축제는 낮 시간대에만 진행됐지만 올해는 낮과 밤, 각각 10회씩 총 20회에 걸쳐 운영한다. 또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인 7~8월에는 참가 선수와 시민들이 함께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밤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열린다. 개장 행사는 20일 오후 6시 예술의 거리에서 원불교 타종과 함께 시작된다.

▲ 빛나는 거리, 예술로 궁동(낮)포스터  


프로그램은 시민 문화예술체험+예술가 참여+상가 참여+공동체형으로 구성됐다. 이번 개장행사에서는 미디어아티스트 진시영의 미디어아트 전시, 거리공연으로 인기 코스프레 활동가, 버스킹 공연, 마임 등 다채로운 볼거리는 물론 예가(藝家)체험으로 강남구 작가의 작업실 오픈, 아시아명화극장 프로그램으로 행복목욕탕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더불어 예술의 거리 내에 상주하는 특성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궁동예술체험, 아트상품, 공예품 등 작은 아트마켓 예술개미장터가 열려 소소한 재미와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앞으로도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온갖 걱정거리를 해소할 수 있는 걱정 말아요, 그대!(예술심리치료), QR코드로 궁동 구석구석을 알아보는 디지털 궁동유람, 소원등에 희망의 메시지를 적어보는 소원을 말해봐!, 중앙무대에 설치된 트릭아트 포토존, 아시아 명화극장 등을 선보인다.

▲ 빛나는 거리, 예술로 궁동(밤)포스터  


이 밖에도 예술가 참여 프로그램으로 작가랑 놀아방 예가(藝家)체험, 앗싸! 즐기자! 스트리트 아트, 예술로 궁동 아트마켓전, 청춘 창작소 운영 등을, 상가 참여 프로그램으로 점주와 함께하는 특별한 궁동 예술체험, 소소한 재미가 풍성한 예술개미장터 등을 운영한다. 공동체형으로는 예술인 하우스의 간판을 정비하고, 전시 안내판 설치 등이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증평군 한남금북정맥 최고봉 좌구산 자락에 자리한 관광단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