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카누카약체험장 개장

영동군 새로운 관광 활력 기대

양상국 | 기사입력 2019/05/03 [09:10]

영동카누카약체험장 개장

영동군 새로운 관광 활력 기대

양상국 | 입력 : 2019/05/03 [09:10]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금강과 100년 송림이 어우러진 명품 휴양지, 송호관광지에서 즐기는 카누·카약체험장이 5월 1일 개장했다. 군에 따르면 카누·카약체험장이 이날부터 개장을 해 오는 9월까지 짜릿하고 색다른 수상 레포츠의 재미로 관광객들을 맞는다. 지난해 처음 문을 연 이 카누카약체험장은 금강을 벗 삼은 힐링과 여가 활동의 장으로 큰 인기를 끌었었다. 송호관광지 축구장 바로 옆 강변에 자리 잡은 카누카약체험장 계류장은 강 유역이 넓고 물흐름이 완만해 수상 레포츠를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곳이다.

▲ 송호관광지 카약 체험


잔잔한 물살의 금강에서 유유자적 천천히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어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올해 카누카약체험장에서는 카약 12대, 래프팅 보트 2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용요금은 1시간 기준 일반인 1인용 8천 원, 2인용 1만 원이며 청소년·군인·단체는 1인용 5천 원, 2인용 7천 원이다. 

군은 관광객 수요와 의견을 수렴해 올해부터는 민간의 전문성과 유연성을 한껏 살려 민간위탁 운영하기로 했다.  무엇보다도 수상 레포츠 활동은 이용객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군은 안전사고 예방에 심혈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구조선 조종면허소지자 1명, 인명구조 2명, 래프팅 가이드 2명이 상주하며 안전수칙, 패들링 요령 등을 꼼꼼히 교육해 안전하게 수상 레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또한 구명조끼, 구명튜브, 구명줄, 비상구조선 등 안전장비를 갖춰 혹시 모를 안전사고를 대비할 계획이다. 이 영동카누카약체험장 개장으로 영동 송호관광지는 또 하나의 매력 포인트가 추가됐다. 특히 가족 단위 이용객과 청소년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증평군 한남금북정맥 최고봉 좌구산 자락에 자리한 관광단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