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올해 첫 무등산 정상 개방

무등산 탐방 예약제 전면 시행. 인터넷·현장 접수 병행

박소영 | 기사입력 2019/05/08 [01:55]

광주광역시, 올해 첫 무등산 정상 개방

무등산 탐방 예약제 전면 시행. 인터넷·현장 접수 병행

박소영 | 입력 : 2019/05/08 [01:55]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광주광역시는 무등산 정상의 비경과 철쭉이 장관을 이루는 11일, 올해 처음으로 전국의 탐방객들에게 무등산 정상을 개방한다. 정상 개방 구간은 서석대 주상절리에서 군부대 후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부대 정문으로 나오는 0.9㎞ 구간이다. 개방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정상 개방에 앞서 광주시는 지난 4월15일 군부대, 국립공원사무소,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 산악연맹 등 15개 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탐방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 무등산 서석대


이날 회의에서는 질서계도 요원을 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하고 119구급차량과 헬기를 현장에 배치하는 등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또 무등산의 차량 혼잡구간인 충장사에서 산장까지 불법주정차로 인한 탐방객 불편을 줄이고 질서유지를 위해 북구 교통부서와 북부경찰에서 단속을 강화하고, 시내버스 증편과 임시 주차장 확보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한다.

▲ 무등산 주상절리대


특히 이번 정상 개방에는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에서 서석대→군부대 정문(0.9㎞) 구간에 대한 탐방 예약제를 전면 시행한다. 인터넷 사전예약은 국립공원통합예약시스템 에서 할 수 있다. 또 현장접수를 추가로 진행해 탐방객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정상부 탐방예약제를 이용하는 탐방객에게는 예약제 손목 띠가, 현장접수자에게는 접수 후 손목 띠가 제공된다. 정상부 탐방을 위해서는 목교와 장불재에서 신분증 확인 및 손목 띠 확인이 필수이므로, 사전에 착용을 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함안 강나루생태공원 청보리밭 사진 콘테스트 개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