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새물맞이 아트페스티벌 개최

1993년 마산만 살리기 새물맞이 굿이 예술축제로 발돋움하다

박미경 | 기사입력 2019/05/17 [08:40]

2019 새물맞이 아트페스티벌 개최

1993년 마산만 살리기 새물맞이 굿이 예술축제로 발돋움하다

박미경 | 입력 : 2019/05/17 [08:40]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2019년 새물맞이 아트페스티벌이 오는 25부터 26일까지 2일간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개최된다. 새물맞이 아트페스티벌은 1993년 오염된 마산만을 살리려는 지역예술인들의 염원을 담아 새물맞이 굿으로 첫발을 내딛었다. 이후 많은 예술인과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으로 지금의 새물맞이 아트페스티벌로 발전했다. 

(사)경남민예총 마산지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경상남도, 창원시 등이 후원하는 이 행사는 25일 첫날 창동, 오동동일원의 거리 굿 퍼레이드로 축제의 성대한 개막을 알리고, 기념식을 비롯하여 격동의 현대사 속 그늘진 삶, 소외 되었던 자연, 인간의 아픔을 예술로 치유하고자 하는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 2019 새물맞이 아트페스티벌 개최


뿐만 아니라 K-POP댄스팀, 어린이 치어리더, 풍물패공연 등이 2일 동안 오월의 밤을 화려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또한 공연 행사 외에도 세계 각 국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다문화 체험부스, 먹거리부스 등을 운영하여 시민들의 즐길 거리도 풍성하게 마련하고 자연, 사람, 예술이 어우러져 함께 즐기고, 화합하는 장(場)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인천 강화군 원도심 이야기담은 스토리 즐기는 버스투어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