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창선면 보물섬 승마랜드 개장

제4회 고사리 삼합축제 기간 무료운영, 마상 공연도 진행돼

이소정 | 기사입력 2019/05/18 [08:12]

남해군 창선면 보물섬 승마랜드 개장

제4회 고사리 삼합축제 기간 무료운영, 마상 공연도 진행돼

이소정 | 입력 : 2019/05/18 [08:12]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주5일 근무제 등 여가시간의 확대로 인해,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한 생활 속 여가공간 확대정책에 대한 주민들의 욕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지역의 생활밀착형 여가공간 조성 등 주민들의 참여 확대를 위한 지자체 움직임도 분주하다. 남해군 창선면은 과거 흥선목이라고 부를 만큼 남해를 대표하는 목장이었다. 남해군이 이러한 역사적 의미를 되살리고, 군민건강 증진 및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창선면 생활체육공원 옆에 보물섬 승마랜드를 개장한다.

▲ 창선면 보물섬 승마랜드


보물섬 승마랜드는 창선면 상죽리 10,567㎡의 부지에 사업비 27억5천만원(국비 7억원, 도비 5억1천만원, 군비 15억4천만원)을 투입해 관리동, 원형승마장, 마사 2동, 퇴비사 등 건축물 5동과 초지 및 외승로가 조성됐다.  마필은 승용마 5필과 포니(소형마) 2필 등 7필이 관리되고 있으며, 현지 적응훈련 및 순치과정을 거쳐 군민들과 방문객들이 승마체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군은 이번 주말 수라상 창선고사리 삼합, 세상과 맛(만)나다란 주제로 창선생활체육공원 일원에서 개최될 제4회 창선 고사리 삼합축제 기간에 승마체험이 무료 운영되므로, 아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참여가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승마장 개장 기념행사로 원형승마장에서 펼쳐질 마상공연은 몽골 출신 공연단이 관람객들의 가슴을 뛰게 할 정도의 멋진 묘기를 보여줄 계획이다.

▲ 창선면 보물섬 승마랜드


승마 애호가들에 따르면 승마는 살아있는 동물과 함께 하는 유일한 운동으로, 유년기에는 말을 만지고 교감하는 오감만족형 운동으로, 여성들에게는 전후좌우 장운동과 다이어트 효과를, 중·장년층에게는 허리근육 강화를 통한 자세교정 등의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남해 힐링아일랜드 관광개발 종합계획과 연계한 말 산업 육성과, 보물섬의 아름다운 해안과 함께하는 승마체험을 통해 남해군이 새롭게 각광받는 승마의 최적지로 관내 초∙중∙고 학생들에게 방과후 수업으로 승마체험 기회가 제공된다면 전신운동과 함께 말과 교감하며 정서발달까지 이뤄지는 긍정적인 효과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인천 강화군 원도심 이야기담은 스토리 즐기는 버스투어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