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길목 6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운영

강릉단오제,고성농요,수영야류,영산재 등 총 24종목 선보여

박동식 | 기사입력 2019/05/30 [09:57]

여름의 길목 6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운영

강릉단오제,고성농요,수영야류,영산재 등 총 24종목 선보여

박동식 | 입력 : 2019/05/30 [09:57]

[이트레블뉴스=박동식 기자] 국가무형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지원하는 국가무형문화재 6월 공개행사가 전국 각지에서 펼쳐진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국가무형문화재의 대중화와 보존·전승 활성화를 위해 매년 종목별로 개최하고 있다. 6월에는 총 24종목의 공개행사(예능분야 18종목, 기능분야 6종목)가 예정되어 있어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선사한다. 

6월 공개행사는 국가무형문화재 제43호 수영야류(6월1일 부산광역시 수영민속예술관 놀이마당)와 제62호 좌수영어방놀이(6월1일 부산광역시 수영민속예술관 놀이마당)의 연합공개행사로 문을 연다. 이 두 종목의 공개행사는 매년 6월 개최되는 수영전통민속예술축제와 함께 진행되어, 부산의 지역적 특색과 사회성이 깃든 민속놀이의 예술성을 직접 느낄 수 있다. 제17호 봉산탈춤(6월1일 서울특별시 중구 국립극장), 제81호 진도다시래기(6월1일 전라남도 진도군 진도무형문화재전수관)도 6월 첫날에 열려 공개행사의 시작을 알린다.

▲ 국가무형문화재 제44호 경산자인단오제 공개행사   


6월에는 세계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국가무형문화재의 공개행사가 국민을 찾아간다. 먼저, 우리나라 전통무술의 하나로, 유연한 동작과 탄력으로 상대방을 제압하고 자기 몸을 방어하는 무술인 제76호 택견(6월1일 충청북도 충주시 택견원) 공개행사가 열린다.

아울러 제74호 대목장(보유자 신응수 6월7일 강원도 강릉시 우림목재, 보유자 최기영 6월10일 경기도 남양주시 전수교육관) 공개행사와 삶의 희로애락을 음악적으로 표현한 제5호 판소리(보유자 송순섭 6월23일 전라남도 순천시 순천 낙안읍성 야외공연장) 등 우리나라의 다양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접할 수 있다.   

현충일에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는 제50호 영산재(6월6일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봉원사 영산재 보존도량)가 열린다. 그리고 민속 명절 중 하나인 단오를 맞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이름을 올린 제13호 강릉단오제(6월5일∼10일 강원도 강릉시 강릉단오장) 공개행사를 비롯하여, 왜적을 무찌른 한장군(韓將軍)의 넋을 기리며 단오굿을 행하는 제44호 경산자인단오제(6월7일∼9일 경상북도 경산시 자인면 계정숲 일원), 영광군의 민속축제로 400여 년을 이어온 제123호 법성포단오제(6월7일∼10일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포단오제 전수교육관 일원) 등 각 지역의 단오제 행사도 진행된다.

▲ 국가무형문화재 제50호 영산재 공개행사  


한편, 농번기를 맞아 농경사회 특징과 지역색을 잘 나타내는 제84-2호 예천통명농요 (6월5일 경상북도 예천군 예천통명농요 전수교육관), 제84-1호 고성농요(6월15일 경상남도 고성군 고성농요 공연장), 제51호 남도들노래(6월13일 전라남도 진도군 남도들노래 시연장) 공개행사가 개최된다. 예천통명농요는 노래를 메기고 받을 때, 앞소리의 끝과 뒷소리의 앞을 부분적으로 겹치게 불러 이중창적인 효과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고성농요는 투박하고 억센 경상도 특유의 음악성을 간직하고 있으며, 남도들노래는 향토색이 짙고 가락이 매우 흥겹다.  

6월에는 아름다운 창경궁의 야경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개행사도 마련된다. 제23호 가야금산조및병창(보유자 문재숙 6월14일 창경궁 통명전), 제45호 대금산조(보유자 이생강 6월15일 창경궁 통명전) 공개행사는 싱그러운 초여름 밤을 우리 가락으로 수놓는 아름다운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제29호 서도소리(보유자 이춘목 6월9일 경기도 부천시 북부역 북부마루광장), 제19호 선소리산타령(6월12일 서울특별시 성동구 소월아트홀), 제27호 승무(보유자 이애주 6월16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서울돈화문국악당) 등 전통예능의 진면목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개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섬세한 장인 정신과 전통공예의 멋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기능 분야 공개행사도 마련되어 있다. 과거 우리 민족의 의생활에서 필수품목의 하나였던 갓을 만드는 제4호 갓일(보유자 박창영 6월6일∼9일 강원도 강릉시 오죽헌), 경주 교동에 있는 최부자 집에서 대대로 빚어 온 전통주 제86-3호 경주교동법주(보유자 최경 6월6일∼8일 경상북도 경주시 경주교동법주 제조장)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전남 지역에서는 제53호 채상장(보유자 서신정 6월13일∼16일 전라남도 담양군 채상장 전수교육관), 제115호 염색장(보유자 정관채 6월28일∼30일 전라남도 나주시 염색장 전수교육관) 공개행사가 열린다. 채상(彩箱)은 얇고 가늘게 쪼갠 대나무를 염색하고 무늬를 놓아가며 짜 만든 상자로, 통풍이 잘되고 습기나 곰팡이가 생기지 않아 예로부터 귀한 물건을 담는 용도로 사용되었다. 염색장 공개행사에서는 한국 전통 쪽 염색 시연과 생쪽 물들이기 체험을 통해 전통염색에 대한 이해와 쪽빛 물들임의 아름다움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경기도에서는 지붕의 기와를 잇는 제121호 번와장(보유자 이근복 6월29일 경기도 고양시 번와장 전수관)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이번 공개행사를 통해 한국 전통건축의 중요한 특성 중 하나인 곡선미를 가장 잘 보여주는 기와지붕 잇기의 정수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호국보훈의 달이자 여름의 문을 여는 6월은 화창한 날씨와 시원한 바람이 나들이를 재촉하는 계절이다. 전국 각지에서 펼쳐지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현장에서 나라 사랑의 마음은 물론,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우리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선조들의 지혜를 느끼는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광고
잡돈사니
2019 환하게 밝힌 한국관광의 별 7개 관광자원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