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독립운동 의열기념관을 찾는 방문객 꾸준히 늘어나

항일구국운동 중 가장 치열했던 의열투쟁사, 의열단의 항일투쟁 과정

이형찬 | 기사입력 2019/07/19 [08:47]

밀양 독립운동 의열기념관을 찾는 방문객 꾸준히 늘어나

항일구국운동 중 가장 치열했던 의열투쟁사, 의열단의 항일투쟁 과정

이형찬 | 입력 : 2019/07/19 [08:47]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경남 밀양 독립운동 의열기념관을 찾는 방문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어 국민 교육의 장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2018년 3월 개관한 밀양독립운동 의열기념관을 찾은 방문객은 현재까지 모두 1만9천44명으로 시민과 학생,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았다. 의열기념관에는 항일구국운동 중 가장 치열했던 의열투쟁사, 의열단의 항일투쟁 변천 과정, 밀양출신 독립 운동가들의 활동 동영상, 조형물, 사진 등이 전시되고 있다.

▲ 의열기념관 전경 _ 관광공사


밀양독립운동을 알리는 체험과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는 밀양 의열기념관은 지난 3월에는 한국관광공사의 가볼 만한 곳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밀양은 점필재 김종직, 유정 사명대사를 낳은 고장으로, 불의에 저항하며 인류가 가진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려고 했던 밀양의 정신은 밀양인의 가슴에 면면히 이어져 내려와 많은 애국 열사를 배출했다. 독립운동의 성지로 불리는 경남 밀양은 독립운동 수훈자만 80명이 넘는다.

▲ 의열기념관 앞을 흐르는 해천  _ 관광공사


특히 밀양시 내이동은 밀양 출신의 독립운동가 생가지가 밀집해 있고 밀양공립보통학교 터와 옛 밀양경찰서 터 등이 있는 역사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곳이다. 앞으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밀양의 자랑스러운 정신을 계승하고 시가 항일독립운동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발전 방향을 찾아 나갈 예정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서천군, 송림 솔바람 길에 찾아온 반가운 얼굴 맥문동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