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정취 속 달빛과 함께하는 창덕궁 산책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오는 22일부터 10월 27일까지

이성훈 | 기사입력 2019/08/13 [07:40]

가을 정취 속 달빛과 함께하는 창덕궁 산책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오는 22일부터 10월 27일까지

이성훈 | 입력 : 2019/08/13 [07:4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오는 22일부터 10월 27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2019 창덕궁 달빛기행 하반기 행사를 개최한다. 2019 창덕궁 달빛기행 하반기 운영은 8월22일(목)∼9월22일(일), 오후 8시~10시 와 9월26일(목)∼10월27일(일),2차례 진행 예정이다. 

 

▲ 창덕궁 인정전


2019 창덕궁 달빛기행은 상반기 행사를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총 40회를 성공적으로 진행했고, 이번 하반기 행사는 8월 22일부터 10월 27일까지 총 60회가 예정되어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달빛기행 10주년을 맞이하여 관람객들을 위해 달빛비누(천연비누)와 창덕궁파우치를 기념품으로 준비해 특별함을 더했다. 창덕궁의 아름다움을 담고 있으며 일상생활에서 실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관람객들에게 의미 있는 선물이 될 것이다. 문화유산 보호와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하여 회당 100명으로 참여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며, 사전예매로 참여할 수 있다. 

 

2010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10년째를 맞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창덕궁 정문인 돈화문에 모여 전통복식을 갖춰 입은 수문장과 기념촬영을 하며 입장한다. 해설사와 함께 청사초롱을 들고 어둠에 잠긴 창덕궁에 들어선 후에는 금천교를 건너 인정전과 낙선재, 연경당 등 여러 전각을 고루 둘러본다. 연경당에서는 전통차를 마시며 그림자극, 판소리, 전통무용 등의 다채로운 전통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