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도보여행 원도심 스토리 워크 인기다

계절 가을이 깊어지면서 인천 강화군이 운영하는 강화 원도심

양상국 | 기사입력 2019/10/17 [04:50]

인천 강화군, 도보여행 원도심 스토리 워크 인기다

계절 가을이 깊어지면서 인천 강화군이 운영하는 강화 원도심

양상국 | 입력 : 2019/10/17 [04:50]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걷기 좋은 계절 가을이 깊어지면서 인천 강화군이 운영하는 강화 원도심 스토리 워크 버스 투어가 관광객 맞이에 한창이다.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강화읍 원도심을 둘러보는 강화 원도심 스토리 워크는 강화의 관광명소인 성공회 강화성당, 조양방직, 소창체험관은 물론 강화읍 골목 사이사이를 걸으며 강화의 숨겨진 역사, 문화 이야기를 듣는 도보 관광 프로그램이다.

▲ 원도심 스토리 워크(심도직물_터) 


심도직물굴뚝에서 소창체험관까지 2㎞ 코스로 구성되며 소요 시간은 약 90분이다. 또한 강화읍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 콘서트 등과 연계해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으며 특히 이달 26일에는 인기가수들이 출연하는 10월 애(愛) 콘서트를 함께 관람할 수 있다.

▲ 원도심 스토리 크(성공회성당길)


아울러 매주 주말 검암역에서 출발하는 버스 투어를 무료로 운영하고 있으며 11월까지 운영할 계획이며, 이용 희망자는 희망일 최소 2일 전까지 강화 관광소개(https://www.ghtour.kr/) 홈페이지에서 사전예약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강화가 최근 태풍과 돼지 열병으로 몸살을 앓았지만, 지금은 관광에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걷기 좋은 가을날 골목길을 걸으며 구석구석 숨겨진 강화의 매력을 온몸으로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영동 도마령의 만추,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