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리히 리흐터슈빔멘. 고즈넉한 겨울 강물에 초 띄우기

수백 개의 작은 촛불이 한순간에 검은 강물을 밝히는 마법 같은 광경

이성훈 | 기사입력 2019/11/05 [07:10]

취리히 리흐터슈빔멘. 고즈넉한 겨울 강물에 초 띄우기

수백 개의 작은 촛불이 한순간에 검은 강물을 밝히는 마법 같은 광경

이성훈 | 입력 : 2019/11/05 [07:1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취리히의 전통적인 행사, 리흐터슈빔멘은 그 역사가 벌써 50년이나 되었다. 취리히의 구시가지를 가로질러 취리히 호수까지 이어지는 리마트(Limmat) 강물에 촛불을 띄우는 행사다. 스위스답게 저녁 6시 정각에 일제히 수백 개의 작은 촛불을 리마트 강물에 띄우게 되는데, 어두운 강물이 한순간에 마법에 걸린 듯 따뜻한 불빛으로 밝혀지는 진풍경을 볼 수 있다.

▲ Zurich 


로컬들은 물론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취리히를 찾은 관광객들에게도 기쁨을 선사하는 행사로 자리 잡았다. 촛불을 띄우는 보트는 취리히 칸톤에서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이 매년 직접 만들고 있다. 자기가 직접 만든 보트로 촛불을 띄울 수 있도록 학생들도 행사에 초대받게 된다.

 

▲ Zurich_zt_event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대림절 기간 동안 벌어지는 행사인 관계로, 소원을 빌거나 낭만적인 분위기에 한껏 취한 수많은 인파가 몰려들어 축제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친한 사이는 물론 처음 만난 이들에게도 크리스마스와 새해 인사를 나눌 수 있는 즐거운 자리이기도 하다.

 


수백 개의 작은 촛불이 리마트 강을 유유히 흘러가는 광경을 바라보는 동안 리마트케(Limmatquai)에서 따뜻한 글뤼바인 한 잔을 마시면 좋다. 따뜻하게 입고 나가면 무척이나 낭만적인 시간을 보낼 수 있다. 행사에 참여하려면 취리히 시청사 근처에 있는 라트하우스브뤼케(Rathausbrücke) 다리로 가면 된다. 스위스 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잡돈사니
2019 환하게 밝힌 한국관광의 별 7개 관광자원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