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수출 전진기지 1호 베트남 통상거점센터 구축

동남아 수출거점 베트남 신흥시장 공략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나서

이소정 | 기사입력 2019/11/10 [14:45]

전라북도, 수출 전진기지 1호 베트남 통상거점센터 구축

동남아 수출거점 베트남 신흥시장 공략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나서

이소정 | 입력 : 2019/11/10 [14:45]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전라북도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되고 신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어려운 통상여건과 지속적인 수출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베트남 신흥시장 공략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지난 9일 오후 2시(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전라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을 비롯한 베트남 중소산업협회, 하노이 중소기업협회, 도내 중소기업, 경진원 등 관계자 27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라북도 해외통상거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 베트남 통상거점센터 개소_전라북도


이날 행사에서 베트남 통상거점센터(경진원)는 긴밀한 업무협력을 도모하고자 베트남 중소산업협회, 하노이 중소기업협회와 업무협약(MOU)를 체결하였다. 전라북도는 수출 다변화 정책의 일환으로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맞춰 급격한 경제성장으로 기회의 땅, 포스트 차이나로 불리는 베트남을 동남아 수출거점으로 삼고 신흥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해외통상거점센터를 구축하게 되었다.

 

▲ 베트남 통상거점센터 개소_전라북도


지난 2017년 베트남 닥락성과 우호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 5월 까마우성과도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하는 등 교류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전북경제통상진흥원에서는 지난 5월 해외통상거점센터 위탁업체를 공모로 선정하고 유력바이어 발굴에 집중해 왔다.

 

베트남 통상거점센터를 통해 200여 업체의 신규 바이어를 발굴하였고, 도내 중소기업 80업체를 대상으로 6회의 수출상담회 진행하여 상담액 821만불, 계약(예상)액 958만불의 성과를 얻었다. 아울러, 베트남 통상거점센터는 도내 중소기업이 해외지사로 활용할 수 있는 지사화 사업도 추진하고 있으며, 해외바이어와 비즈니스를 위한 긴밀한 소통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 베트남 통상거점센터 개소_전라북도


나석훈 일자리경제국장은 축사를 통해 베트남 통상거점센터는 전북의 우수한 제품을 베트남과 동남아시아 지역에 알리는 첨병 역할을 하며, 전북 경제가 더 큰 날개를 펼치고 한 단계 도약하는 탄탄한 기반이 될 것이다면서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전북의 중소기업에게 든든한 파트너가 되어 동남아시아 수출판로 확대를 위해 총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방한 도시관광 선도모델 육성 위한 관광거점도시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