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빛의 거리 점등식 열려

읍 중심사거리에는 캐노피 조명과 포토존을 설치해 내년 1월말까지

김미숙 | 기사입력 2019/11/29 [08:10]

남해군, 빛의 거리 점등식 열려

읍 중심사거리에는 캐노피 조명과 포토존을 설치해 내년 1월말까지

김미숙 | 입력 : 2019/11/29 [08:10]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남해군 빛의 거리 점등식이 지난 27일 저녁 남해읍행정복지센터에서 개최됐다. 남해군은 경남은행에서 효자문 삼거리까지 약 750미터 구간에 친환경 고효율 조명시설인 LED를 활용한 가로수 조명 75주를 설치했고, 읍 중심사거리에는 캐노피 조명과 포토존을 설치해 내년 1월말까지 야간에 불을 밝힌다.

 
특히 도로변 가로수 75주에는 LED로 은하수나무, 별나무, 스노우꽃나무 등을 연출했으며, 또한 읍행정복지센터 외벽에도 LED 조명을 설치해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는 주민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 빛의 거리 점등식


군은 점등식을 시작으로 매일 일몰 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점등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남해군수는 읍 중심사거리에 화려한 불을 밝혀 군민들에게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는 따뜻한 남해읍으로 재탄생시켜 새로운 관광명소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남해읍 빛의 거리는 작년 중심시가지 도시재생사업 선정을 기념해 처음 설치됐고, 올해는 사업구간을 확대해 설치가 이뤄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방한 도시관광 선도모델 육성 위한 관광거점도시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