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보강천 미루나무숲에 이태리포플러 추가 식재

이태리포플러 100여 주 포함 소나무, 느티나무 등 총 200여 주까지

이소정 | 기사입력 2019/12/04 [07:11]

증평군 보강천 미루나무숲에 이태리포플러 추가 식재

이태리포플러 100여 주 포함 소나무, 느티나무 등 총 200여 주까지

이소정 | 입력 : 2019/12/04 [07:11]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충북 증평군이 증평읍 송산리 미루나무숲을 대상으로 후계목 식재 사업을 실시해 40여 주의 이태리포플러 나무를 추가했다. 이번 사업으로 미루나무숲에 식재된 나무는 이태리포플러 100여 주 포함 소나무, 느티나무 등 총 200여 주까지 늘어났다. 

▲ 보강천 미루나무숲


군은 기존 식재된 이태리포플러가 노령화됨에 따라 지난 2010년부터 매년 기존 수목의 가지를 군이 운영하는 꽃모장과 유휴지에 심어 3∼4년간 관리한 뒤 미루나무숲으로 옮겨 심고 있다. 보강천 미루나무숲은 1970년대 정부의 산림녹화 사업권장으로 속성 수인 이태리포플러를 심은 곳으로 당시에는 예비군 교장으로 사용됐다.

 

▲ 보강천 미루나무숲


총면적은 5만여㎡로 계절별로 연간 30만 본의 꽃을 심어 화려한 볼거리로 인기를 끌고 있다. 자가발전형 놀이 시 설과 어린이 물놀이장, 5m 높이의 풍차, 바닥 분수대 등이 자리하고 있어 가족 단위 나들이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야간에는 형형색색의 경관조명이 빛을 밝히며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며 인디밴드, 아카펠라, 힙합 등 다양한 공연도 펼쳐져 발길을 사로잡는다. 군 관계자는 가장 우수한 생육상태를 보이는 후계목은 수고가 10m, 근원경이 20㎝에 달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미루나무숲 후계목 육성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방한 도시관광 선도모델 육성 위한 관광거점도시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