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겨울 잔치, 국립무형유산원 송년공연

올해 송년공연의 주제는 2019년 잘가고(Go), 2020년 만나고(Go)

김미숙 | 기사입력 2019/12/13 [08:23]

따뜻한 겨울 잔치, 국립무형유산원 송년공연

올해 송년공연의 주제는 2019년 잘가고(Go), 2020년 만나고(Go)

김미숙 | 입력 : 2019/12/13 [08:23]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14일 오후 4시부터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공연장(전북 전주시)에서 2019년 송년공연 을 개최한다. 올해 송년공연의 주제는 2019년 잘가고(Go), 2020년 만나고(Go)! 로, 한 해의 마무리와 새해맞이의 의미를 함께 담았다.

 
국립무형유산원의 송년공연은 전통적 가·무·악과 현대와 전통이 조화를 이루는 고품격 공연으로, 개원 이후 매년 관람객 만석을 달성하고 있는 인기 공연이다. 올해 공연은 무(武)&예(藝)(택견보존회), 소리북 합주 고성(鼓聲)(일통고법보존회), 판소리 심청가(소리 김태희 / 고수 김청만), 신년맞이굿(남해안별신굿보존회), 북적북적 콘서트(노선택과 소울소스 meets 김율희)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공연의 문을 여는 것은 택견보존회가 준비한 무(武)&예(藝)이다. 보존회는 국가무형문화재 제76호이기도 한 택견을 부드럽고 섬세한 몸놀림에 내재하여 있는 강인하고 힘찬 몸놀림을 여성스럽고 우아한 몸짓, 남성스러운 역동적인 몸짓의 상반되는 분위기와 동작으로 구성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계획이다. 

두 번째 공연 소리북 합주 고성(鼓聲)은 판소리 반주악기인 소리북의 장단과 타법을 활용하여 독자적인 연주로 재창조한 작품이다. 고수 15명이 만들어내는 장단의 합(合)이 뿜어내는 웅장한 북소리를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세 번째 공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중 심청가의 한 대목인 심황후 자탄부터 심봉사 눈뜨는 데까지가 준비되어 있다. 이 대목은 심황후의 애절한 탄식과 부친 상봉의 감동, 심봉사 눈뜨는 순간 등 슬픔과 기쁨이 교차하며 감정이 극에 달하는 장면으로 구성되어 있다. 대통령상을 받은 김태희 이수자의 청아한 소리에 김청만 보유자의 절묘한 고법과 흥을 돋우는 추임새가 더해져 판소리의 멋과 맛을 만끽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네 번째는 국가무형문화재 제82-4호 남해안별신굿보존회의 신년맞이굿이 공연된다. 정영만 보유자의 구성진 구음(口音, 악기의 음색을 본떠 그 소리를 내는 것, 때로는 노랫말을 얹어 부르기도 함)과 어우러질 신년맞이굿은 다사다난했던 2019년의 액운들을 모두 거두어가고, 2020년 새해에는 명과 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마지막 공연은 북적북적 콘서트(노선택과 소울소스 meets 김율희)로, 관람객과 함께 즐기는 소통의 무대다. 레게 등 해외의 음악에 한국적인 색채와 장단을 결합한 새로운 느낌의 음악은 공연장을 찾아온 관람객의 몸과 마음을 들썩이게 할 것이다.

 
이번 송년공연에서는 공연장을 찾아오는 관람객에게 감사의 뜻을 담은 책갈피를 증정하며, 특별행사 손글씨 써주기도 오후 2시부터 3시 30분까지 현장에서 함께 진행하여 관람객에게 의미있는 송년 기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 관람은 전석 무료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