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베트남 나트랑 주 7회 스케줄로 신규 취항

동양의 나폴리라 불리는 베트남 나트랑에 주 7회 스케줄로 신규 취항

박소영 | 기사입력 2019/12/18 [11:30]

아시아나항공, 베트남 나트랑 주 7회 스케줄로 신규 취항

동양의 나폴리라 불리는 베트남 나트랑에 주 7회 스케줄로 신규 취항

박소영 | 입력 : 2019/12/18 [11:30]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동양의 나폴리라 불리는 베트남 나트랑에 주 7회 스케줄로 신규 취항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6일(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나트랑 노선 신규 취항식을 가졌다. 또한 OZ773편이 나트랑 도착후 현지 관계자들이 환영 행사를 열었다.

 

▲ 나트랑취항식


금번 취항하는 나트랑 노선의 운항 스케줄은 인천에서 19시 55분 ~ 20시 20분까지 요일별로 출발 시간에 차이가 있으며, 나트랑에서는 매일 00시 30분에 출발한다. 요일과 월별로 출발 시간이 상이해 출발 전 사전 확인이 필요하다. 운항 기종은 2019년 최우수 운영신뢰성 상을 받은 에어버스159석 규모의 A320 항공기를 투입한다.

 
나트랑은 베트남의 다른 도시보다 우기가 짧아 일년 내내 여행하기 좋은 날씨를 자랑하며, 특히 저렴한 물가로 휴양과 관광이 한번에 가능해 전세계 여행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나트랑 해변과 빈펄섬에서 푸른 에메랄드 빛 바다를 감상하며 동양의 나폴리라고 불리는 나트랑의 이국적인 정취를 느낄 수 있으며, 과거 베트남 중남부를 지배한 참파 왕국의 유적지 포나가르 첨탑,나트랑 최대 규모의 사원 롱선사,프랑스 고딕 양식의 나트랑 대성당 등도 꼭 방문 해야할 관광명소다.

 
베트남은 올 상반기 한국인 방문객 수가 전년 대비 약 22% 증가할 정도로 국내 여행객들 사이에서 떠오르는 핫 한 여행지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인천~하노이, 인천~다낭 노선을 각각 매일 1회 추가 증편한 바 있으며, 이번 인천~나트랑 노선은 호찌민, 하노이, 다낭, 푸꾸옥에 이은 아시아나항공의 5번째 베트남 노선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방한 도시관광 선도모델 육성 위한 관광거점도시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