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태화강, 생태관광지역 3회 연속 지정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삼호교∼명촌교 5.04㎢ 으로

한미숙 | 기사입력 2020/02/11 [05:56]

울산시 태화강, 생태관광지역 3회 연속 지정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삼호교∼명촌교 5.04㎢ 으로

한미숙 | 입력 : 2020/02/11 [05:56]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울산시는 지난해 환경부 생태관광지역 운영 평가 결과 울산 태화강이 3회 연속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됐다.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삼호교∼명촌교 5.04㎢이다. 태화강은 지난 2013년 전국 12대 생태관광지역(3년간 유효)으로 최초 지정받은 뒤 2016년 평가에서 76.1점으로(기준 60점) 재지정을 받았다. 2019년 평가 점수(기준 70점)는 84.8점이다.

 

▲ 태화강


전국 12개소 중 제주 동백 습지(89.1점), 창녕 우포늪(87점) 다음으로 3번째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번 평가는 환경부가 6년 차 생태관광지역 12개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해 9월∼12월까지 3개 영역, 23개 항목에 대한 자료 제출과 현장 조사 순으로 진행됐다.

 

▲ 태화강 대나무숲


시는 태화강 마스터플랜 수립, 태화강 생태관광협의회를 통한 시민 참여, 생물자원과 공존을 통한 계절별 맞춤 프로그램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책임연구원 강미희 박사(서울대 연구교수)는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삼호 철새 마을 태양광 에너지, 물순환 시스템을 비롯해 철새와 주민이 함께 공존하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태화강이 국가지정 생태관광지역으로 재지정받게 돼 뿌듯하다며 앞으로 부족한 부분은 채워나가고 좋은 평가를 받은 부분은 더 잘 다듬어서 관광객들을 맞이하겠다고 전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국내여행
문화체육관광부, 방한 도시관광 선도모델 육성 위한 관광거점도시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