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국가비상사태 선포로 3월 16일부로 국경 폐쇄

자국민 및 외국인 국내·외 지역 이동 제한 및 페루 전역 자가 격리 권고

이성훈 | 기사입력 2020/03/18 [12:37]

페루, 국가비상사태 선포로 3월 16일부로 국경 폐쇄

자국민 및 외국인 국내·외 지역 이동 제한 및 페루 전역 자가 격리 권고

이성훈 | 입력 : 2020/03/18 [12:37]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페루관광청은 페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본 국가비상사태는 페루 현지 시간 기준 3월 16일부로 15일간 유효하며, 이번 조치로 페루 내 자국민과 외국인을 비롯한 페루 전역에 자가 격리(사회적 거리두기)를 의무화한다. 페루 현지 시간 3월 16일(월) 오후 11시 59분부로 페루의 모든 국경은 폐쇄되며 육로, 항공, 해상 및 강 등을 통한 페루 내 지역 간 이동 및 페루 외 지역으로의 모든 이동이 금지된다.

 

▲ 마추픽추 전경

 

이 밖에도 음식점, 박물관과 같은 다중 이용시설을 비롯해 문화, 스포츠 및 레저 활동이 가능한 시설에 모두 폐쇄 조치를 내렸으며, 축제 또는 시민을 대상으로 한 행사 및 종교 활동 등 많은 사람이 모일 수 있는 모든 활동이 중단된다. 페루 정부는 산발적인 감염을 즉각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감염 차단의 노력을 강조했다.

 
페루 내 지방을 여행 중인 여행객의 경우 15일간의 격리 기간 이후 출국이 가능하며, 쿠스코(Cusco) 지역 등 고산 지역 여행객에게는 가능한 범위에서 수도 리마(Lima)로 이동할 것을 권고했다. 더불어, 페루 내 호텔의 경우 검역 준수를 위해서만 운영되며, 해당 호텔에 격리된 관광객은 호텔로부터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페루관광청 담당자는 여행사 및 항공사에서 자체 플랫폼을 통해 모든 고객들에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된 페루 당국의 조치에 대한 정보를 적극 제공할 것을 당부했다. 페루관광청_자료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저수지에 깃든 삶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제천 의림지역사박물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