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고립된 베트남 교민 위해 다낭 전세기 띄운다

다낭 한인회의 긴급 요청으로 발 묶인 교민 190명 수송 결정

박소영 | 기사입력 2020/03/26 [08:06]

에어서울, 고립된 베트남 교민 위해 다낭 전세기 띄운다

다낭 한인회의 긴급 요청으로 발 묶인 교민 190명 수송 결정

박소영 | 입력 : 2020/03/26 [08:06]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에어서울이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오는 4월 7일, 다낭으로 전세 항공편을 띄운다. 이번 전세 항공편은 베트남 중부 한인회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운 것은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 에어서울 항공기  


에어서울은 코로나19로 인해 한국과 베트남 간의 모든 항공편이 운항 중단되면서 다낭뿐만 아니라 호이안, 꽝남, 후에 등 베트남 중부 지역에 발이 묶인 교민들의 어려운 상황을 듣고 운항을 결정했다. 에어서울의 다낭~인천 전세 항공편은 4월 7일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되며, 교민 약 190여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지 교민들이 비자 만료 및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운항 중단에 따른 불안한 심리 등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전세 항공편 투입을 결정했다.며, 이외에도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들이 더 있어, 4월 중 추가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 한인회 및 총영사관과 긴밀히 협의해 안전하게 모시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저수지에 깃든 삶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제천 의림지역사박물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