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코로나19로 대표 축제 취소

축제를 준비하는데 적지 않은 예산과 비용이 들고, 신속하게

박미경 | 기사입력 2020/04/24 [07:58]

이천시, 코로나19로 대표 축제 취소

축제를 준비하는데 적지 않은 예산과 비용이 들고, 신속하게

박미경 | 입력 : 2020/04/24 [07:58]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이천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매년 개최하던 도자기, 복숭아, 쌀, 복숭아, 인삼 축제를 취소했다. 시는 축제를 준비하는데 적지 않은 예산과 비용이 들고, 신속하게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축제 취소 결정을 하고 예산을 재편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돕겠다는 방침 이라고 한다.

 

▲ 이천도자기축제 사진


이를 위해 각 축제 추진위원회를 열어 8월 개최 예정이던 제34회 도자기축제를 비롯해 제24회 장호원복숭아축제(9월), 제22회 이천쌀문화축제(10월), 제6회 인삼축제(10∼11월)를 취소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로 취소된 축제 예산 13억여원을 삭감하고 추경예산 편성 시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재편성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와 같은 결정은 코로나19로 위협받고 있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결정이다며 주요 축제 취소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를 막고,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민생안정을 위해 도자기, 복숭아, 쌀, 인삼 등 특산품 판로 대책 등을 적극적으로 수립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천시는 설봉산별빛축제, 국제조각심포지엄, 지역문화예술축제(토요 버스킹 In 이천), 이천통기타페스티벌, 서희문화제, 서희선양 전국미술대회 및 백일장 등 문화예술 행사를 취소하고 2회 추경에 아직 집행되지 않은 행사예산을 삭감 반영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시민 생활 안정을 위한 예산으로 재편성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