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청풍호에 길이 220m 출렁다리 착공

65억6천900만원을 들여 수산면 괴곡리 옥순대교 인근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6/08 [08:11]

제천 청풍호에 길이 220m 출렁다리 착공

65억6천900만원을 들여 수산면 괴곡리 옥순대교 인근

김미숙 | 입력 : 2020/06/08 [08:11]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풍경이 아름다워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제천 청풍호에 새로운 관광 명물이 조성된다. 제천시는 2021년까지 총 65억6천900만원을 들여 수산면 괴곡리 옥순대교 인근 청풍호에 220m 길이 출렁다리와 데크로드 등을 설치하는 청풍 물길 100리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을 착공한다. 2016년 중부내륙 광역관광 개발사업 기본계획 수립에 반영된 이 사업은 국가지정 명승 제48호 옥순봉에 연결되는 다리여서 문화재청의 수회에 걸친 현장실사와 자료보완을 통해 올해 1월 문화재 현상변경허가를 어렵게 득했다.

▲ 청풍호 _ 제천시 


출렁다리는 충주댐 건설로 수몰돼 단절된 수산면 괴곡리 자연부락 간 연결길 복원을 통한 주민들의 숙원을 해소할 수 있으며 옥순대교에서 옥순봉으로 이어지는 생태탐방로로 등산객들의 접근성이 뛰어나다. 시에서는 올해 연말까지 출렁다리를 완공하고 내년 상반기 중 데크로드와 야자매트길 조성을 완료해 당초 계획보다 6개월가량 공사 기간을 단축할 계획이다.

 

또한 화장실과 관리동을 주변 자연환경에 어울리는 특색 있는 건물로 신축하고 주차장을 확충해 명품 관광지로 손색없는 편익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준공 후에는 카약·카누체험과 청풍호반케이블카와 연계해 시내권 체류형 관광 상품으로 발전 시켜 지역경제 활성화를 적극 도모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