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3월이후 처음으로 하노이에 항공편 띄운다

코로나19로 중단된 한·베트남간 노선 정상화 기대감 높아져

박소영 | 기사입력 2020/06/08 [10:18]

아시아나항공, 3월이후 처음으로 하노이에 항공편 띄운다

코로나19로 중단된 한·베트남간 노선 정상화 기대감 높아져

박소영 | 입력 : 2020/06/08 [10:18]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올해 3월 이후, 하노이 공항에 베트남 국적 외의 승객을 수송하는 최초 항공사가 됐다. 지난 7일(일) 오전 9시 20분 OZ733편으로 한국인 유학생 218명을 태우고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으로 출발해 현지시각 오후 12시에 도착했다. 이는 코로나19에 따른 베트남 정부의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 이후 하노이 공항으로의 외국인 입국이 허용된 첫 사례다. 다만 현지 당국의 지침에 따라 이들 유학생들은 모두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된다.

 

▲ 아시아나항공 A330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하노이 공항으로의 입국 허용은 비록 일회성이지만 한·베트남간 노선 운항 재개에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룬 것이라며, 조만간 한국과 베트남을 오가는 하늘길이 정상화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베트남 정부는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던 지난 3월 22일(일), 모든 외국인의 베트남 입국을 금지하고 하노이 공항을 통한 항공기 운항을 불허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베트남 현지로의 입국이 필요한 교민 및 국내 기업 관계자들은 하노이 공항으로부터 약 144km 떨어진 번돈공항으로 가야만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공사,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국내여행
걷고 사색하고 치유하는 가평 경기도잣향기푸른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