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친구하기 좋은 옥천군, 화인산림욕장

50만㎡임야에 메타세쿼이아, 소나무, 참나무, 편백나무 등 10만여 그루나무

이소정 | 기사입력 2020/06/19 [06:25]

자연과 친구하기 좋은 옥천군, 화인산림욕장

50만㎡임야에 메타세쿼이아, 소나무, 참나무, 편백나무 등 10만여 그루나무

이소정 | 입력 : 2020/06/19 [06:25]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신록이 가득한 6월 충북 옥천의 화인산림욕장에 발길이 이어진다. 50만㎡임야에 메타세쿼이아, 소나무, 참나무, 편백나무 등 10만여 그루의 나무가 심어져 있어 전국 최고의 산림치유 체험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곳은 나무와 흙 그리고 산새울음소리만 가득하다. 인공 조형물은 주인이 만든 이정표와 잠시 쉬어가라고 갖다 놓은 커다란 바위의자 뿐이다. 화인(和人=Fine)이란 명칭 그대로 사람에게 좋은 산림욕장이다.

 


옥천에서 가장 작은 면소재지 안남면에 위치한 화인산림욕장은 안내면에서 안남면으로 넘어가는 고갯길 중간쯤에서 좌측으로 700m정도 농로를 따라 가면 입구가 나타난다. 작은 돌을 깔아놓은 넓은 주차장에 아담하게 지어진 집 한 채가 보이면 그곳이 바로 출발점이다. 오르는 길은 1481m, 내려오는 길은 2525m 총 4㎞정도 걸으며 다양한 나무와 함께 산림체험을 할 수 있다.

 
오르고 내려오는 시간은 중간 중간 두세 번 쉬며 걸어도 2시간이면 충분하다. 오를 땐 약간 힘들지만 내리막길에 접어들면 발걸음이 사뿐해진다. 첫 길목은 하늘높이 솟은 메타세쿼이아로 가득하다. 산 중턱에 이르면 소나무가 울창하고 내리막길에는 참나무와 밤나무, 편백나무가 기다린다.

 
마라톤 하프코스와 유사하게 이 산림욕장에는 비상코스가 있다. 오르막길이 시작될 때 쯤 비상연결로라는 이정표가 있는데 주인이 노약자를 위해 산중턱을 연결해 놓은 통로다. 이 중간 통로를 이용하면 정상까지 가지 않고 피톤치드 내뿜는 메타세쿼이아와 편백나무 위주로 평탄한 길을 따라 힐링할 수 있다. 그래도 정상까지 오르기를 추천한다. 산 너머 멋진 조망을 볼 수 있어서다.

 
산책로는 서너 명이 나란히 걸을 수 있을 정도로 모든 구간이 잘 정비돼 있다. 계단이 하나도 없기 때문에 산악자전거 라이딩 코스로도 인기가 많다. 쉼터는 6곳으로 커다란 바위 의자가 놓인 곳에서 쉬면된다. 사시사철 색다른 풍경을 자아내는 이 산림욕장은 그 중에 늦가을 11월쯤이 가장 아름답다. 곧게 뻗은 메타세쿼이아에서 황금색 낙엽이 눈처럼 떨어지는 멋진 장관이 연출되기 때문이다.

 
방문객은 이 모든 것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반려견과 동반 입장도 가능하다. 고성방가와 자연 훼손, 금연, 쓰레기 투기 금지 등 기본적인 사항만 지켜주면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산림욕장을 조성한 이는 48년 동안 한 결 같이 나무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정홍용 대표다. 한 평생 목재와 목공 관련 무역에 종사해온 정씨는 40여 년 전 고향에 임야를 매입하여 주말마다 홀로 나무를 심고 가꾸고 있다. 지난 2013년 나무의 소중함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산림욕장을 무료 개장했다. 정 대표는 방문객들이 피톤치드 가득한 숲을 천천히 걸으면서 자연을 즐기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국내여행
걷고 사색하고 치유하는 가평 경기도잣향기푸른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