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행정안전부의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가운데 선정된

한미숙 | 기사입력 2020/07/04 [05:40]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행정안전부의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가운데 선정된

한미숙 | 입력 : 2020/07/04 [05:40]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2020년 행정안전부의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가운데 신안군의 4개섬이 선정됐다. 신안군에 따르면 걷기 좋은 섬 반월·박지도, 풍경 좋은 섬 자은도, 신비의 섬 기점·소악도, 체험의 섬 증도 등 4개 섬이 선정되었다고 한다.

 

▲ 기점·소악도 _ 신안군

 

걷기 좋은 섬 반월·박지도는 보랏빛 향기가 피어나는 섬이다. 섬에 들어가는 다리도 보라색, 섬에 핀 꽃도 보라색, 주민들이 사용하는 식기까지 온통 보라 세상이다. 라벤더 향기 맡으며 아름다운 해안 산책로를 걷는 색다른 경험을 안겨준다.

 

▲ 반월·박지도


풍경 좋은 섬으로 선정된 자은도는 치유와 휴양의 섬이다. 이국적이면서 아름다운 바다 풍경을 가진 백길해수욕장과 여인송으로 유명한 분계해수욕장, 섬과 섬을 다리로 연결하여 연속성과 끝없는 발전의 의미를 담은 무한의 다리등 특색있는 명품 도보여행 코스로 각광 받고 있다.

 

▲ 자은도-백길해수욕장    


신비의 섬 기점·소악도는 밀물 때면 섬과 섬을 잇는 노두길이 잠겨 5개의 섬으로 변하며, 12사도 예배당 순례길로 한국의 산티아고라고 불리는 섬이다. 체험의 섬, 증도는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로 지정된 천혜의 자연경관을 갖춘 섬으로, 국내 최대 크기를 자랑하는 천일염 생산지인 태평염전과 갯벌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보호되고 있는 청정갯벌을 볼 수 있다.

 

▲ 증도-짱뚱어다리


신안군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천사대교 개통과 내년 개통이 예정되어 있는 임자대교 개통으로 관광객들이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이 되고 있다.며 관광객 500만 시대 조기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국내여행
걷고 사색하고 치유하는 가평 경기도잣향기푸른숲
1/3
여행이야기_Story Tour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