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스마트폰 으로 덕수궁 석조전 360도 관람 서비스 개시

SK텔레콤이 개발한 5GX 점프 VR은 별도 기기 없이 스마트폰만 으로도

양상국 | 기사입력 2020/07/13 [09:40]

문화재청, 스마트폰 으로 덕수궁 석조전 360도 관람 서비스 개시

SK텔레콤이 개발한 5GX 점프 VR은 별도 기기 없이 스마트폰만 으로도

양상국 | 입력 : 2020/07/13 [09:40]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SK텔레콤(사장 박정호)과 함께 스마트폰으로 덕수궁 석조전을 실감나게 관람할 수 있는 덕수궁 VR(가상현실) 관람 서비스를 13일 부터 선보인다. SK텔레콤이 개발한 5GX 점프 VR은 별도 기기 없이 스마트폰만으로도 360도 VR영상을 볼 수 있는 앱으로, 지난해 출시된 이후 앱 내에 인기 e스포츠나 게임같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이번 석조전을 시작으로 문화재 분야로도 콘텐츠가 확대되고 있다.

 

▲ 덕수궁 점프VR 실행 모습 


덕수궁관리소는 이번 석조전 VR 앱 서비스를 시작으로 추후 중화전, 실제 관람에서도 내부 관람이 제한됐던 함녕전과 석어당 내부를 가상공간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할 것이다. [점프VR앱은 아직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만 서비스가 가능(IOS 운영체제는 미정)]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는 가입 통신사와 관계없이 누구나 점프 VR앱을 내려 받으면 덕수궁의 역사와 배경을 안내자의 해설로 들으며 석조전 내부를 360도로 돌아가며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현장 관람 못지않은 생생함을 느낄 수 있다. 스마트폰을 들고 보고자 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꾸면 석조전의 원하는 장면이 자유롭게 눈앞에 펼쳐진다.

 
황제가 앉았던 의자에 직접 앉는 것 같은 가상체험도 할 수 있고, 중화전 천장의 용무늬 장식과 석조전 황실 침실에 놓인 옛 가구들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참고로,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2월부터 덕수궁 실내시설인 석조전 내부와 중명전 관람이 중지되었고(5.6.~28. 석조전 지층‧중명전만 개관), 지난 5월 29일부터는 궁궐 전체 관람도 중단된 상태이다.

 

이에 따라 올해 1~6월 덕수궁 누적 관람객 수는 약 47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대비해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적극행정 차원에서 선보이는 이번 덕수궁 VR 관람 서비스는 이렇게 중단된 궁궐 관람을 대체하는 코로나19시대의 비대면 문화재 관람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참고로, 덕수궁관리소와 SK텔레콤은 이미 지난 3월 덕수궁 내 12개 궁궐 건물들과 6만 1천 2백여㎡에 달하는 궁궐 공간을 스마트폰을 통한 증강현실로 즐길 수 있는 점프 AR(Jump AR) 앱 서비스도 시작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는 이번 기회로 국민 모두가 언제 어디서든 온라인으로 덕수궁 석조전을 관람하고 황제가 거닐었던 공간을 체험하는 경험을 가져보기를 바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국내여행
걷고 사색하고 치유하는 가평 경기도잣향기푸른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