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국내선 셀프보딩 순조롭게 정착돼

7월부터 국내선 승객들 게이트에서 셀프 보딩후 탑승

박소영 | 기사입력 2020/07/21 [02:19]

아시아나, 국내선 셀프보딩 순조롭게 정착돼

7월부터 국내선 승객들 게이트에서 셀프 보딩후 탑승

박소영 | 입력 : 2020/07/21 [02:19]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언택트 시대를 맞이해 7월부터 국내선에 한해 실시한 셀프 보딩(SELF-Boarding) 제도가 순조롭게 정착되고 있다. 지난 7월1일(수) 부터 아시아나항공 국내선을 이용하는 승객들은 비행기 탑승전 게이트에서 핸드폰 모바일 탑승권 또는 종이탑승권의 바코드를 직접 스캔 후, 탑승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모바일 및 공항 키오스크 기기를 통해 좌석 배정 및 탑승권 발급을 마친 승객이 위탁 수하물이 없을 경우, 항공기 탑승 때까지 항공사 직원과의 접촉이 전혀 없는 언택트 여행이 가능해졌다.

 

▲ 국내선 셀프 보딩 _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7월부터 시범적으로 운영했던 국내선 셀프 보딩 제도가 승객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로 잘 정착되었다 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시대 항공 여행시 주의점을 강조했다.

 
첫번째로 여타 대중교통과 마찬가지로 항공기 탑승시 필수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들은 공항 약국에서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다. 둘째로, 아시아나항공은 홈페이지(www.flyasiana.com)를 통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각국 입국/검역 규정을 상세하게 안내하고 있다. 승객들은 출국하고자 하는 국가의 입국/검역 규정을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확인해야 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시대에 어렵게 출국하는데, 가고자 하는 국가의 입국 규정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아 입국 거절 당하지 않도록, 사전에 세부 규정을 확인해야 입국 거절 당하는 사태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