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피향정 연꽃 만개연꽃 향기에 취한다

최치원이 거닐었던 호남제일정(湖南第一亭) 피향정 연꽃 만발

박미경 | 기사입력 2020/07/23 [07:02]

정읍시, 피향정 연꽃 만개연꽃 향기에 취한다

최치원이 거닐었던 호남제일정(湖南第一亭) 피향정 연꽃 만발

박미경 | 입력 : 2020/07/23 [07:02]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호남제일정(湖南第一亭)이라 불리는 정읍시 태인면 피향정(보물 제289호) 연못의 연꽃이 만발해 절정을 이루고 있다. 이달 초부터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한 연꽃은 어느새 연못을 온통 붉게 물들여 탐방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 피향정 연꽃만개


특히, 녹색 잎과 연분홍 꽃봉오리들의 어우러짐이 눈을 즐겁게 하고, 바람 끝에 묻어나는 은은한 향이 코끝을 간질이게 한다. 은은한 향과 아름다운 자태로 유명한 피향정 연꽃 개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진작가들을 비롯한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시는 피향정 연꽃은 이번 주부터 내달 중순까지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연못의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아름다운 한옥 정자와 자연경관이 어우러진 피향정 연꽃 자태는 전국 최고다. 연꽃은 진흙에서 자랐지만 더러움에 물들지 않는 깨끗한 속성으로 인해 예로부터 생명의 빛을 상징해왔다.

 

▲ 피향정 연꽃만개

 

특히, 송나라 철학자 주돈이가 연꽃은 더러움에 물들지 않고 속이 비어도 곧으며 향기가 멀수록 더욱 맑기에 군자를 상징한다라고 한 이후 연꽃은 군자의 꽃으로 알려져 왔다. 피향정은 예로부터 호남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자란 의미로 호남제일정(湖南第一亭)이라 일컬어진다.

 

▲ 피향정 연꽃만개

 

원래 정자 앞뒤로 상연지와 하연지가 있어 아름다운 경치를 이루었으나 상연지는 1900년대 초 메워지고 현재는 하연지만 남아 있다.  연못에 연꽃이 피면 그 향기가 주변에 가득하게 퍼져 ‘피향정’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한다. 신라말 고운 최치원 선생이 태산군수로 재직할 때 이곳 연못가를 거닐며 풍월을 읊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피향정의 창건 연대는 확실하지 않지만, 현재의 건물은 조선 숙종 때인 1716년 태인현감 유근이 다시 고쳐 지은 것이다.

 

▲ 피향정 연꽃만개


시 관계자는 피향정의 아름다운 모습과 분홍빛 연꽃이 어우러진 모습이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답다며 많은 분들이 오셔서 진흙 속에서도 은은한 향을 내뿜으며 고고한 자태를 자랑하는 연꽃의 아름다움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