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하기 좋은 비대면 관광지로 떠오르는 완주 고산 창포마을

코로나19로 인해 여행 조건이 안전이 최우선이 되고 안심하고 다녀올 수 있는

이성훈 | 기사입력 2020/07/23 [08:11]

여행하기 좋은 비대면 관광지로 떠오르는 완주 고산 창포마을

코로나19로 인해 여행 조건이 안전이 최우선이 되고 안심하고 다녀올 수 있는

이성훈 | 입력 : 2020/07/23 [08:11]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완주군이 여행하기 좋은 비대면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여행 조건이 안전이 최우선이 되고 안심하고 다녀올 수 있는 국내 관광지가 각광받으면서 완주군은 청정관광지로서 여름 휴가철에 방문하기에 손색이 없는 곳으로 꼽히고 있다.

 
이달 초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천하는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된 고산 창포마을을 비롯해 오성한옥마을, 산속등대 미술관, 상관 편백숲 등 관광과 휴식을 병행하며 안전한 휴가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관광지를 보유하고 있다.

 

▲ 오성한옥마을


만경강 지류에 위치한 고산창포마을은 국내 최대 규모의 창포군락지가 있고 창포를 이용한 전통방식의 천연샴푸와 천연비누 만들기, 마을주민들과 함께하는 다듬이 공연 등 다양한 체험 거리와 시골농부의 들밥을 재현한 들녘밥상 등 먹거리, 카페와 전통한옥 숙박시설도 갖춰져 있어 가족 단위로 여유롭게 묵어갈 수 있다.

 

▲ 완주 놀토피아


창포마을 바로 옆 전통문화공원에는 국내 유일의 어린이 청소년 복합문화체험공간인 놀토피아와 전통문화체험장이 들어서 있어 실내 암벽등반 등 놀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고 고산 자연휴양림과 대아수목원, 경천 농촌사랑학교도 차량으로 10분 거리에 있어 접근성도 좋고 연계 관광지로서 장점이 있다.

 

BTS가 다녀가 더 명성을 얻고 있는 오성한옥마을은 아원고택과 한옥 카페들이 자리 잡고 있어 전통한옥의 품격을 느낄 수 있고 노령산맥이 뻗은 깊은 산자락을 정원처럼 품고 있는 곳이다. 유사시에 태조 이성계의 어진을 모셨던 위봉산성과 위봉사가 지척에 있어 느긋한 휴식과 역사탐방도 함께 할 수 있다.

 

▲ 산속등대


버려진 제지공장을 리모델링한 산속등대미술관은 높이 33m 굴뚝을 재생해 산속에서 등대를 보는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금속예술품을 전시한 미술관과 체험장, 카페 등으로 구성돼 어린이들의 교육형예술놀이터와 어른들의 휴식공간을 제공하며 주요 조형물과 전시물이 야외에 노출돼 있어 거리 두기와 안전 여행 장소로 적격이다.

 

▲ 고산 창포마을


161㏊에 달하는 방대한 규모의 수십 년 된 아름드리 편백 수만 그루가 빽빽하게 자라고 있는 상관 편백숲은 여유로운 산림욕과 등산으로 피톤치드가 듬뿍 담긴 건강한 기운과 특별한 휴식을 보장받을 수 있다. 입장료와 주차료를 받지 않아 부담도 없다.

 

▲ 상관 편백숲 _ 완주군  


완주군은 코로나 여파로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는 나 홀로 혹은 가족 단위 여행으로 여행 트렌드의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코로나 청정지역의 이점을 살린 여름 휴가철 비대면 관광지로 완주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