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아양교에 은하수 길 조성으로 야간 볼거리 제공

낮 동안 자외선 저장 후 야간에 스스로 빛내는 축광석 활용

박미경 | 기사입력 2020/08/07 [07:46]

정읍시, 아양교에 은하수 길 조성으로 야간 볼거리 제공

낮 동안 자외선 저장 후 야간에 스스로 빛내는 축광석 활용

박미경 | 입력 : 2020/08/07 [07:46]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정읍시가 정읍천 야양교에 은하수처럼 야간에 빛을 발하는 이색 볼거리를 제공함으로써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지난 6월부터 2개월간의 공사를 마무리하고 지난 3일 은하수 길을 개통해 시민들에게 야간 볼거리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 아양교에 은하수길 조성 야간볼거리 제공


시에 따르면 정읍천에 위치한 아양교는 길이 72m, 폭 2.5~6m의 보행자 전용 인도교로 바닥 데크가 노후되어 비틀림 현상이 심했다. 또, 야간에는 다소 어두워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어왔던 곳으로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시는 총사업비 1억8천만원을 들여 교량 바닥 215㎡에 축광석을 도포해 어두운 밤에도 은은하게 빛을 내도록 했다. 축광석(蓄光石)은 낮 동안 태양, 형광등 외부 광원으로부터 자외선을 흡수·저장해 두었다가 밤이 되면 스스로 빛을 발산하는 돌이다.

 


야간에 이 길을 걸으면 영롱한 별이 빛나는 낭만적인 공간을 체험할 수 있으며, 은하수를 걷는 느낌이 든다고 하여 은하수 길이라 불린다. 시는 이 교량이 시가지에 위치해 있고, 차량이 많이 다니지 않아 은하수길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낡고 오래된 시설물을 교체해 시민들에게 야간 볼거리는 물론,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시민들의 호응과 효과 등을 분석해 추가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