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랜드마크 ᄃᆞᆯ하다리공사 순조, 10월 본격 개통

편의와 즐길거리, 볼거리를 모두 갖춘 다리로 변신 준비

양상국 | 기사입력 2020/08/08 [08:11]

정읍시 랜드마크 ᄃᆞᆯ하다리공사 순조, 10월 본격 개통

편의와 즐길거리, 볼거리를 모두 갖춘 다리로 변신 준비

양상국 | 입력 : 2020/08/08 [08:11]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정읍천의 벚꽃로와 천변로를 연결하는ㄷㆍㄹ하다리가 올해 10월 본격 개통을 앞두고 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ㄷㆍㄹ하다리는 매년 봄 화려하게 꽃망울을 터뜨리며 봄나들이객에게 즐거운 선물을 선사하고 있는 정읍천의 벚꽃로와 천변로를 연결하는 다리다. 총사업비 105억원을 투입해 길이 73m, 폭 35m의 4차선 차도와 길이 73m, 폭 5~10m의 인도교를 신설한다. 여기에 백제가요 정읍사와 향기공화국 정읍을 컨셉으로 한 야간경관 조명이 설치된다.

 

▲ 정읍랜드마크 달하다리공사순조(조감도)


시는 지난 2019년 실시설계를 완료 후 공모를 통해ㄷㆍㄹ하다리라는 명칭을 확정했다. 2019년 7월 착공을 시작으로 현재 차도교 상부 슬래브와 인도교 바닥판을 시공 중이며,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도로를 개통할 예정이다.

 
ㄷㆍㄹ하다리가 완공되면 서부산업도로의 연속성 확보는 물론 시가지 중심 도로 교통량 분산을 유도, 교통체증 해소와 함께 물류비용 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단순하게 정읍천 위를 지나는 교량이 아닌 볼거리와 즐길 거리, 상징성을 담아 정읍의 랜드마크로 부상시킨다는 계획이다.

 

▲ 정읍랜드마크 달하다리공사순조 


야간경관 조명을 통해 행상 나간 남편의 안녕을 기원하는 여인의 간절함을 표현해 백제가요 정읍사의 서정과 아내의 지순한 사랑을 담아낼 예정이다. 또, 바람에 흩날리는 꽃들 사이로 퍼지는 향기를 시각적으로 표현해 향기공화국 정읍 이미지를 형상화하는 등 다양한 꽃향기를 눈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인도교 중앙부를 문화공연 공간으로 조성하고 각종 행사와 축제, 공연 등을 개최할 수 있도록 설계한다. 이를 통해, 도심 속 만남과 소통의 장으로 제공하는 등 정읍천 이용객과 관광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정읍시장은 ㄷㆍㄹ하다리가 완공되면 지역 간 접근성 향상과 물류비용 절감으로 지역주민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ㄷㆍㄹ하다리 가설공사를 조속히 완료해 지역 이미지를 높이고 정읍의 랜드마크로 부상시키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