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세대부터 Z세대를 아우르는 신촌 감성 여행길 ①

도심 속에서 복고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중장년층 과거 회상

이성훈 | 기사입력 2020/09/14 [08:31]

X세대부터 Z세대를 아우르는 신촌 감성 여행길 ①

도심 속에서 복고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중장년층 과거 회상

이성훈 | 입력 : 2020/09/14 [08:31]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레트로(Retro) 감성은 여전히 회자가 되며 서울 도심 속에서 복고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중장년층은 과거를 회상하며 향수를 느끼고, 젊은 층들은 그것을 확장하면서 뉴트로, 힙트로, 빈트로 등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낸다.

 

▲ 홍익문고 외부_90년대까지만 해도 신촌에서 약속을 잡으면 홍익문고 앞에서 만나자고 했을 정도로 신촌의 랜드마크

 

서울관광재단은 서대문구와 함께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문화의 중흥기를 이끈 신촌과 그 자리를 그대로 지키며 현재를 살아가는 모습을 신촌 감성 코스에 담았다. 또한, 1970년 우리나라 최초의 주상복합건물이었던 유진상가 지하 250m 구간은 홍제천을 따라 예술이 흐르는 도심 속 미술관으로 재탄생했다. 추억의 뚝방길 인왕시장까지 방문하고 나면 레트로감성 가득한 거리와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서대문구를 톺아볼 수 있을 것이다.

 

▲ 홍익문고 내부_1층의 모습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신촌의 감성을 찾는다. 신촌 청춘의 거리로 1980년대 신촌은 젊음의 거리를 중심으로 언더그라운드 문화가 태동하는 장소였다. 신촌에서 시작된 문화는 1990년대에 들어서 한국 대중문화 전반으로 퍼져 나가면서 문화의 중흥기를 이끌었다. 신촌의 문화를 상징했던 공간들은 여전히 자리를 지키며 그 시절을 기억하는 7080세대와 현재를 살아가는 청춘들을 잇고 있다.

 

▲ 문학의거리_근현대를 대표하는 작가 15명의 핸드프린팅 명판이 새겨져 있다  


신촌역 3번 출구로 나오면 가장 먼저 만나는 곳이 홍익문고이다. 홍익문고는 1957년에 개업하여 2대째 가업을 이어오고 있는 서점이다.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한다는 홍익인간의 정신을 본받아 책으로 사람들을 이롭게 하고자 하는 뜻을 담아 홍익문고라 이름을 지었다. 홍익문고는 창업자인 故 박인철 씨가 신촌 거리에서 리어카 행상으로 헌책 판매를 하면서 시작되었다.

 

▲ 플레이버스_과거 신촌의 음악다방에서 흐르던 음악부터, 현재의 인디 음악까지 들어볼 수 있는 공간  

 

이듬해 판잣집으로 된 조그만 책방을 열어 본격적으로 서점을 시작하였고, 1978년부터 지금의 건물에서 서점을 운영하고 있다. 핸드폰이 없던 9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신촌에서 약속을 잡으면 홍익문고 앞에서 만나자고 했을 만큼 대표적인 약속 장소였다. 수많은 청춘은 이곳에서 시집이나 소설을 뒤적이며 누군가를 기다렸던 추억을 새기고 있다.

 

▲ 창천문화공원_신촌 블루스 시대를 선도하며 대중문화의 획을 그었던 가수 故 김현식을 기리는 동상


홍익문고 앞으로는 근현대를 대표하는 작가 15명의 양손 핸드프린팅 명판이 바닥에 설치된 문학의 거리가 이어진다. 작가들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시대정신이 살아 있는 공간으로 다시 태어나자는 의미로 조성되었다. 프린팅 명판에는 작가들의 유명한 문장이 적혀 있어 천천히 둘러보며 마음속으로 문구를 되새김하며 걷기 좋다.

 

▲ 신촌 파랑고래_문화공간으로 기획전시나 공연, 워크숍 등이 열린다  


연세로를 따라 걸어가면 스타 광장 한편에 놓여있는 빨간 버스인 플레이 버스가 눈에 들어온다. 버스 머리에 커다란 헤드셋을 착용하고 있어 귀여운 모습이다. 신촌은 과거부터 음악다방이나 라이브클럽이 많았다. 플레이버스는 그 시절 인기를 끌었던 밴드 신촌블루스나 가수 권인하 등의 앨범부터 인디 음악을 이어오고 있는 젊은 가수들까지 다양한 음악을 감상하며 쉬어갈 수 있는 이색 체험 버스이다.

 

▲ 훼드라 내부_과거부터 신촌 대학생들의 허기를 달래주던 라면집  


플레이버스 뒤로 도로를 건너면 창천문화공원이 나타난다. 공원 안에는 가수 故 김현식의 동상이 세워져 있다. 1980년대 신촌에서 언더그라운드 문화가 태동하던 시절 결성된 신촌블루스는 시대를 앞서가는 음악과 실험정신으로 당시 대중문화의 한 획을 그었다. 원년 멤버인 김현식은 신촌을 무대로 활동하면서 대중문화 전성기를 이끌었다. 세월의 여파로 당시의 추억이 남아있는 공간은 대부분 사라졌지만 그를 기억하는 조형물이 창천문화공원을 지키고 있다.

 

▲ 훼드라 최루탄 해장라면_최루탄이 터졌을 때처럼 눈물 콧물 다 뺄 만큼 맵다 하여 붙여진 이름  


동상 뒤로는 이색적인 건축물이 보인다. 대학생과 청년,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문화생태 플랫폼인 신촌 파랑고래이다. 신촌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파랑고래 멤버십에 가입하여 세미나실이나 공연연습실 등을 대관할 수 있고 기획전시나 공연, 워크숍 등을 열 수도 있다.

 
다시 젊음의 거리로 나와 가볍게 허기를 달랠 수 있는 훼드라로 가본다. 훼드라는 1987년 6월 민주항쟁 당시 시위에 참여한 학생들이 자주 찾던 라면집이다. 최루탄 해장라면이 대표메뉴인데 최루탄이 터졌을 때처럼 눈물, 콧물 다 뺄 만큼 맵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미네르바 내부_75년부터 신촌에서 자리하고 있는 터줏대감 커피집 

 

개업 당시의 인테리어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옛 시절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음식점이다. 라면으로 배를 채우고 나면 커피를 한잔 마시러 다방으로 가보자. 미네르바는 1975년부터 45년 동안 신촌에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커피집이다. 커피 마니아들 사이에선 우리나라 원두커피의 원조 또는 진짜배기 사이폰 커피집으로 불린다.

 

▲ 미네르바 커피_우리나라 원두커피의 원조 또는 진짜배기 사이폰 커피집으로 불린다 

 

사이폰 커피는 알코올램프에 불을 붙여 하단 유리구를 가열하고, 유리구에 압력이 차게 되면 물이 상단 유리구로 빨려 올라가 커피 가루를 적시면서 커피를 추출하는 방식을 말한다. 물이 저절로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커피가 추출되는 모습 때문에 눈으로 마시는 커피라는 재미난 이야기도 한다. 미네르바는 사이폰 커피의 매력도 있지만, 커피 향이 가득하고 잔잔한 클래식이 흐르는 낭만 가득한 공간으로 청춘들의 아지트였다.

 

▲ 독수리다방 내부_신촌의 음악다방으로 71년부터 이어져 오다 2005년에 폐업, 13년에 창업자의 손자가 재개업했다 

 

미네르바와 더불어 신촌을 지키고 있는 독수리다방은 1971년 음악다방으로 시작하여 연대생은 물론 인근 대학생들의 만남과 소통의 장소로 사랑받았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커피전문점이 신촌 일대에 생기면서 쇠퇴하다가 결국 2005년에 폐업을 했다. 폐업 후 8년 만인 2013년에 독수리다방 창업자의 손자가 재개업하면서 끊어졌던 명맥을 이었다.

 

옛 모습이 사라진 아쉬움은 있지만, 시대정신이 담긴 문화공간으로 새롭게 나아가고 있다. 현재의 독수리다방은 8층에 위치해 창가 자리에 앉으면 연세대학교의 풍경을 감상하며 커피를 즐길 수 있다. 다방을 나와 마지막으로 박스퀘어로 향한다.

 

▲ 박스퀘어_이대 앞 노점상을 운영하던 상인들과 공모를 하여 진행한 공공임대상가   

 

박스퀘어는 다양한 먹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는 공공임대상가이다. 이화여대 앞 거리에서 노점상을 운영하던 상인들과 공모를 통해 선발된 청년들이 입주하였다. 각자의 노하우를 살려 개성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공공임대상가에 노점상 입점을 추진한 전국 최초의 사례다. Tip 코스정보 : 신촌역 3번 출구에서 도보 1분 거리다. 코스는 홍익문고->문학의거리->플레이버스->창천문화공원->신촌 파랑고래->훼드라->미네르바->독수리다방->박스퀘어 까지다. 서울관광재단_사진제공

신촌박스퀘어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60-1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2021 열린관광지 조성사업 지원대상 8개 관광권역 관광지 20개소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