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무등산 정상 개방행사 취소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10월 개방 취소

박미경 | 기사입력 2020/09/22 [08:35]

광주시, 무등산 정상 개방행사 취소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10월 개방 취소

박미경 | 입력 : 2020/09/22 [08:35]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무등산의 억새와 단풍이 어우러져 매년 10월 개최되던 무등산 정상 개방행사가 코로나19로 취소됐다. 광주광역시는 최근 전국적인 코로나19 재확산이 이뤄진 상황에서 대규모 인원이 참가하는 행사에 따른 지역사회 감염 우려 등 시민 안전을 위해 올해 가을철 정상 개방행사를 취소했다.

 

▲ 무등산 _ 광중광역시 


무등산 정상은 1966년 군부대가 주둔하면서 일반인 출입이 통제된 지역으로 지난 2011년부터 2019년까지 총 24회 정상 군부대를 개방해 45만 명이 정상을 탐방한 바 있다. 시 공원녹지과장은 코로나19가 상황을 지켜보며 내년 봄철(5월말)과 가을철(10월말) 무등산 정상 개방행사가 안전하게 개최될 수 있도록 군부대와 무등산국립공원공단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2021 열린관광지 조성사업 지원대상 8개 관광권역 관광지 20개소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