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창원의 밤거리 수놓는 빛의 향연 내년 4월까지 운영

합성동, 창동·오동동에 이어 용호동 문화의거리, 상남동 분수광장에서

한미숙 | 기사입력 2020/10/29 [09:05]

창원시, 창원의 밤거리 수놓는 빛의 향연 내년 4월까지 운영

합성동, 창동·오동동에 이어 용호동 문화의거리, 상남동 분수광장에서

한미숙 | 입력 : 2020/10/29 [09:05]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다가오는 연말연시를 앞두고 창원의 밤거리가 빛으로 화려하게 물든다. 창원시는 지난 27일 마산합포구 창동 불종거리 에서 빛의 거리 점등식을 했다. 시는 야간 볼거리로 활기찬 거리 문화를 만들기 위해 지난 2016년 처음 조성한 빛의 거리 경관 조명 사업이 상권 활성화 등으로 호응을 얻자 매년 가을 조성하고 있다.

 

▲ 창원의 밤거리 수놓는 빛의 향연 


창동 불종거리에서 열린 빛의 거리 점등식에는 허성무 시장, 박옥순 경남도의원, 정길상 창원시의회 문화환경도시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시의원, 이광두 창동 상인회장과 김상수 오동동 상인회장을 비롯한 인근 상인 등 30여 명이 참석해 빛의 거리 조성을 축하했다.

 

참석자들이 카운트다운에 맞춰 점등 버튼을 누르자 불종 조형물을 감싼 LED 조명이 화려한 자태를 드러냈다. 이밖에 창동 거리를 환하게 감싸는 아치형 구조물과 오동동 문화광장에 놓인 크리스마스트리, 민들레, 장미 등 다양한 빛 조형물이 지나가는 시민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 창원의 밤거리 수놓는 빛의 향연


올해 빛의 거리는 성산구 상남시장 사거리 및 분수광장 일대, 의창구 용호동 가로수길, 용호동 문화의 거리, 마산회원구 합성동 시외버스터미널 뒤편 상가거리, 마산합포구 창동 불종거리 및 상상길, 오동동 문화의 거리 일원에서 만날 수 있으며 시청 후문 건너편 용호동 문화의 거리는 올해 처음 조성했다. 용호동 가로수길은 내년 2월 말까지, 나머지는 내년 4월까지 매일 일몰 시각에 점등하고 자정에 소등한다.

 

▲ 창원의 밤거리 수놓는 빛의 향연


창원시장은 올해 빛의 거리는 코로나19로 힘든 한 해를 보낸 시민들을 위로하고자 더욱 심혈을 기울여 조성했다며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은 지역 상권에 빛의 거리가 구원투수 역할을 해내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마산회원구 합성동은 지난 26일 빛의 거리 점등식을 했다. 의창구 용호동 문화의 거리는 오는 29일, 용호동 가로수길과 성산구 상남동은 30일에 각각 불을 밝힌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동성동 22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