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단편영화 첩종 조선을 지켜라 제작

현장행사 대신 제작한 단편 영화 본편을 31일 오전 10시 온라인 공개

이소정 | 기사입력 2020/12/24 [04:10]

문화재청, 단편영화 첩종 조선을 지켜라 제작

현장행사 대신 제작한 단편 영화 본편을 31일 오전 10시 온라인 공개

이소정 | 입력 : 2020/12/24 [04:10]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매년 경복궁 흥례문 앞 광장에서 열려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아온 ‘궁궐 호위군 사열의식 첩종’을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도록 단편 영화인 첩종-조선을 지켜라로 제작하여 12월 31일(목) 오전 10시에 온라인을 통해 공개한다.  

 

▲ 촬영 현장사진 _ 문화재청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대규모 관람객이 집결하는 첩종 현장 행사를 취소한 터라 ‘첩종’을 기다려온 관람객들을 위해 20분 내외의 단편 영화로 제작한 것이다. 이번 영화에서는 역동적이고 화려한 첩종 동작과 함께 서사적인 요소를 곁들여, 기존 첩종 행사와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첩종은 경국대전(병전 25편)에 나와 있는 어전사열(御前査閱)과 비상대기에 사용되는 큰 종을 의미하는데, 궁궐의 첩종 행사는 궁궐에 입직한 군사뿐만 아니라 문무백관, 중앙군인 오위의 병사들까지 모두 집합하여 점검을 받는 사열의식이었다.

 

단편 영화 첩종에는  태양의 후예, 미생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 태인호(국왕 역), 가수에서 배우로 전향한 인기 배우 박소진(공주 역), 신인배우 유의태(겸사복장/은 역), 신인배우 우지현(내금위장/위 역) 등이 경복궁의 수문군들과 함께 출연한다. 감독은 <영화 동갑내기 과외하기>를 연출한 김경형이며 <영화 명량>의 신재명 무술감독 등 실력 있는 영화계 인사들이 다수 참여하여 완성도 높은 영상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한다. 단편 영화 첩종은 문화재청 유튜브, 궁중문화축전 유튜브를 통해 12월 24일 예고편을 시작으로 31일 영화 본편 공개, 2021년 1월 4일 제작과정 영상까지 만나볼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