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매월 스토리가 있는 이달의 미래유산 선정

여의도공원·전차구경·보신각 타종, 소중한 추억 담긴 근현대 문화유산

양상국 | 기사입력 2021/01/05 [05:32]

서울시, 매월 스토리가 있는 이달의 미래유산 선정

여의도공원·전차구경·보신각 타종, 소중한 추억 담긴 근현대 문화유산

양상국 | 입력 : 2021/01/05 [05:32]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도심 속 시민의 쉼터 여의도공원, 하근찬의 단편소설 전차구경, 조선부터 현대까지 이어져 온 보신각 타종 이 세 가지에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1월의 역사가 담긴 서울 미래유산이라는 점이다. 서울시는 매달, 해당 월과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는 미래유산을 이달의 미래유산으로 선정하고 있다. 이번 1월의 미래유산에는 1999년 1월 24일 개장한 여의도 공원, 1976년 1월 문학사상에 발표된 하근찬의 단편소설 전차구경, 신년맞이의 상징인 제야의 종 행사로 대표되는 보신각 타종이 선정되었다.

 

▲ 여의도 공원 - 서울시  

 

여의도 공원은 1999년 1월 도심형 공원으로 조성된 여의도의 랜드마크이다. 공원으로 조성되기 이전 1916년부터 1971년까지는 비행장 및 공군기지 등으로 활용되었으며, 1972년에는 5‧16 광장으로 조성되어 대규모 군중집회가 개최되는 장소로 활용되는 등 유구한 역사를 보유하고 있는 장소이다.

 
1997년부터 추진된 여의도광장의 공원화 사업으로 탄생한 여의도공원은 도심 속 허파이자 시민의 쉼터로 기능하고 있다. 공원은 한국전통의 숲, 잔디마당, 문화의 마당, 자연생태의 숲 등 4개의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계절에 따라 날마다 적게는 2만 명에서 많게는 3만5천 명까지의 시민들이 방문하는 명소이다. 

 

▲ 전차구경 (『문학사상』 1976년 1월호 표지)  

 

 

처음 지하철을 마주 한 시민의 감정을 기록한 전차구경은 1976년 1월 문학사상에 발표된 하근찬의 단편소설이다. 이 소설은 당시 서울의 풍경과 지하철 개통 등 서울의 역사를 묘사하고 있다는 점에서 미래유산으로 선정되었다. 소설 수난이대의 작가로 유명한 하근찬은 전차구경 에서 특유의 향토성 짙은 사실적인 묘사를 바탕으로 지하철이라는 신문물을 접하는 조 주사와 손자의 하루 여행기를 다룬다. 작가는 이를 통해 급격한 사회 변화에 대한 아쉬움과 허전함을 토로하며, 옛 시절 인간미 넘치던 모습에 대한 그리움을 전한다.

 

▲ 보신각 타종

 

매년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제야의 종으로 가장 유명한 보신각 타종은 올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는 의미를 담아 진행하는 대표적인 신년 행사로 1953년부터 매년 서울 시민들과 함께해왔다는 점에서 미래유산으로 선정되었다. 보신각 타종 행사는 새해 첫날은 물론 3‧1절, 광복절 등 다양한 기념일에 진행되고 있으며, 올해 제야의 종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대체되었다. 보신각 타종은 새해를 비롯한 각종 행사에서 33회 치는 것이 보편적인데, 이는 조선시대에 이른 새벽 사대문을 열며 통행금지 해제를 알리는 파루에 종을 33번 친 데서 유래한다.

 

▲ 보신각 타종

 

이달의 미래유산과 관련된 카드뉴스와 흥미로운 읽을거리는 서울미래유산 홈페이지(futureheritage.seoul.go.kr)의 이달의 미래유산 게시판과 서울미래유산 인스타그램·페이스북에서 볼 수 있다. 또한, 1월4일(월)~1월12일(화) 기간 중 서울미래유산 SNS에서는 보신각 타종 행사를 온라인으로 관람하고 새해 소망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하여 케이크를 50명에게 제공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한편, 서울미래유산은 다수의 시민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공통의 기억과 감성을 지닌 근‧현대 서울의 유산으로 2013년부터 시작해 현재 488개의 미래유산이 지정되어 있다. 서울시는 미래유산 보존에 대한 시민공감대 형성을 위해 공모전, 미래유산 그랜드 투어,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미래유산관 운영 등 시민과 함께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1월의 미래유산은 매년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보신각 타종과 도심 속 푸르른 쉼터인 여의도 공원 등 시민들에게 친숙하며 유구한 역사를 보유한 미래유산들로 선정하였다. 며, 매월 소개되는「이달의 미래유산」을 통해 우리 주변의 미래유산에 대해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