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금강비경祕境 발굴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

한반도 지형 3경 부소담악, 6경 장계관광지, 7경 금강유원지, 8경 향수호수

김미숙 | 기사입력 2021/01/16 [10:58]

옥천군, 금강비경祕境 발굴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

한반도 지형 3경 부소담악, 6경 장계관광지, 7경 금강유원지, 8경 향수호수

김미숙 | 입력 : 2021/01/16 [10:58]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충북 옥천군은 금강을 배경으로 한 비경(祕境)을 발굴․선정하여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굽이치는 금강이 유유히 흐르는 옥천 지역은 산자수려한 경치가 많기로 소문난 고장이다. 지난 2019년 선정한 관광명소 옥천9경에도 금강을 배경으로 한 곳이 대부분이다. 1경 둔주봉 한반도 지형에서 3경 부소담악, 6경 장계관광지, 7경 금강유원지, 8경 향수호수길이 모두 금강 변에 위치하고 있다.

 

▲ 둔주봉 설경 _ 옥천군


군은 이 외에도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금강비경이 많다는 판단이다. 고요한 물결을 바라보며 명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군북면 수생식물학습원과 지난해 유채꽃으로 큰 인기를 얻은 동이면 금암친수공원 등이 그러하다. 또 금강의 지류인 보청천에 섬처럼 우뚝 솟은 독산 위 ‘상춘정’도 이곳을 지나치는 사람들의 주의를 끄는 풍경이다. 평소 황량한 언덕 위에 흔한 정자로 보이지만 새벽 물안개와 일출의 아름다움을 발견한다면 눈과 귀가 달라진다.

 
군은 지역의 산세와 물길을 잘 알고 있는 문화관광해설사, 사진작가, 향토사연구회원 등의 협조를 받아 금강 비경을 추천 받고 오는 10월까지 사진 촬영과 관련 이야기를 구성해 나갈 계획이며, 구성된 자료는 매달 옥천 소식지와 군 블로그를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군민과 관광객에게 계절에 맞는 금강 주변의 멋진 풍광을 지속적으로 알려 홍보 콘텐츠로 활용하고 금강비경 선정의 당위성을 사전에 알리기 위해서다. 이후 군은 연말쯤에 군민과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 최종적으로 옥천 금강비경을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자연과 함께 소소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멋진 풍경을 찾아 널리 알리는 것이 목적” 이라며 “풍광, 접근성, 관련 이야기 구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금강비경을 선정하겠다고 전했다.

충북 옥천군 동이면 우산리 1115-2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여행이야기_Story Tour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