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솥바위, 하트모양의 형태를 닮았다고 밝혀 세간의 주목이 되고 있다

일명 부자 바위인 정암(鼎巖)솥바위를 관광객들이 쉽게 위치정보를 알 수 있도록

박미경 | 기사입력 2021/01/22 [05:56]

의령군 솥바위, 하트모양의 형태를 닮았다고 밝혀 세간의 주목이 되고 있다

일명 부자 바위인 정암(鼎巖)솥바위를 관광객들이 쉽게 위치정보를 알 수 있도록

박미경 | 입력 : 2021/01/22 [05:56]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경남 의령군은 일명 부자 바위인 정암(鼎巖)솥바위를 관광객들이 쉽게 위치정보를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번을 부여하기로 한 가운데 이를 위해 항공촬영을 하다 보니 솥바위가 하트모양의 형태를 닮았다고 밝혀 세간의 주목이 되고 있다. 군에 따르면 홍보 미디어 담당에서 항공촬영 중 우연히 발견한 솥바위는 상공에서 보니 사랑의 마크인 하트 모양이 뚜렷하게 나타나 있으며 남강 상류 쪽 하트의 모양이 조금 큰 비대칭의 하트로 보인다.

 

▲ 의령솥바위하트모양 _ 의령군


솥바위는 평소에는 남강물 위에 솥뚜껑처럼 반쯤만 보이는 사진만 알려져 있는데 이번 촬영으로 인해 일명 부자 솥바위와 더불어 사랑 솥바위라는 애칭도 함께 불리게 될 듯하다. 의령의 솥바위는 정곡의 탑바위, 궁류의 코끼리바위와 더불어 일명 의령의 3대 기도바위 중 으뜸으로 의령의 관문인 정암 남강변에 있다.

 

▲ 의령솥바위하트모양 _ 의령군


솥바위는 물속에 발이 세 개 달려 있고 반쯤 잠겨있는 모습이 마치 솥을 닮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솥바위에 얽힌 구전이 하나 있는데 솥바위로부터 반경 삼십 리 안에 삼대 거부가 탄생한다는 것으로 실제 의령군 정곡면 중교리의 삼성과 진주시 지수면 승산리의 LG·그리고 함안군 군북면 신창리의 효성 회장 등 3명의 한국 재벌 총수가 나왔다. 이러한 연유로 인해 요즘은 이 솥바위에 가서 치성을 드리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한편 군은 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돼 지역감염의 위험이 없어지면 소원을 비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연인들의 사랑의 명소로도 주목받을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남 의령군 의령읍 정암리 430-4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