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노량에서 지족까지 해안도로 40km 자전거길

설쳔면 노량∼삼동면 지족 해안도로가 자전거와 보행자들을 위한 명품 도로

이소정 | 기사입력 2021/01/22 [06:18]

남해 노량에서 지족까지 해안도로 40km 자전거길

설쳔면 노량∼삼동면 지족 해안도로가 자전거와 보행자들을 위한 명품 도로

이소정 | 입력 : 2021/01/22 [06:18]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남해군의 명소 중 하나인 설쳔면 노량∼삼동면 지족 해안도로가 자전거와 보행자들을 위한 명품 도로로 새롭게 탄생할 전망이다. 설쳔면 노량∼삼동면 지족 해안도로는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한편 남해 특유의 어촌·농촌 마을의 정취가 살아 있는 곳이다. 그러나 국도 19호선 확·포장 공사 당시 자전거와 보행자의 이동 통로가 사실상 단절됐다.

 

▲ 보물섬 자전거대축전 지난대회 모습 _ 남해군


이에 남해군은 530m에 이르는 단절구간(이동면 석평리 갯마을펜션 주변)에 폭 3m의 자전거·보행자 전용도로를 개설하기로 했다. 오는 2월부터 약 5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해안도로 주변 공원을 정비해 방문객에게 휴식과 힐링의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어서 설쳔면 노량∼삼동면 지족 해안도로의 명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사가 완료되면, 설천면 노량마을부터 삼동면 지족마을까지 해안일주도로 약 40km구간이 완전 개통되며, 자전거와 보행자의 통행이 안전하고 원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방문객들은 안전하고 쾌적한 통행으로 남해군의 해안절경과 군민들의 삶이 살아 숨쉬는 어촌마을의 매력을 더욱 가깝게 체험할 수 있게 됐다. 명실상부한 해안일주 도로로써 완성되어 가고 있는 셈이다.

 
군 건설교통과장은 이번 공사가 완료되면 우리군의 사계절을 맛보고, 체험할 수 있는 통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 자전거 등을 활용한 각종 축제 및 행사, 대회 개최를 통해 남해군의 관광 기반 기설이 또 하나 확충되는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통행을 방해하거나 위험 요소가 있는 부분은 즉시 발굴해 위험요소를 제거하는 등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경남 남해군 삼동면 금암로 65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