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원 사각지대 해소할 전주형 3차 재난지원금

모든 영업장과 산업용 상하수도 요금 3개월 동안 전액 감면하고

이영선 | 기사입력 2021/02/09 [01:50]

정부지원 사각지대 해소할 전주형 3차 재난지원금

모든 영업장과 산업용 상하수도 요금 3개월 동안 전액 감면하고

이영선 | 입력 : 2021/02/09 [01:50]

[이트레블뉴스=이영선 기자] 전주시가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시민 등을 대상으로 한 전주형 재난지원금과 2차 집합금지 제한업종 지원에 이어 전주형 3차 재난지원금 지원카드를 꺼내 든 것은 상대적으로 피해가 심각한 자영업자와 관광업계 등 위기업종에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지자체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을 위해 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지원책인 수도요금을 전액 감면해주고, 설 명절을 앞두고 관광업체와 택시·전세버스 운수종사자, 문화예술인, 확진자가 방문했던 식당과 카페, 방역에 협조해 피해를 입은 상점, 기업 등도 지원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시는 그간 촘촘히 쌓아온 사회연대를 바탕으로 한 3차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모든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고, 정부 지원대상에서 소외된 곳들과 위기업종 분야를 찾아내 지원함으로써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이번 3차 재난지원금을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피해가 가중된 위기업종·분야를 집중 지원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앞서 지난해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시민 등 40556명에게 52만7000원씩 지급된 전주형 재난지원금처럼 상대적으로 더 큰 어려움을 겪은 시민들이 위기를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시와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연구책임자 이석원 교수)이 지난해 전주형 1차 재난지원금을 받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부족한 수입을 보충해 줬고, 꼭 필요한 지출을 할 수 있도록 해줬다’고 응답한 비율이 전체 응답자의 77.8%를 차지했다. 또, 지급된 재난지원금의 60%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업종인 슈퍼마켓과 음식점에서 사용됐다.

 

이어 지난해 하반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문을 닫아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동참한 고위험 제한시설 1598곳에도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100만원씩의 전주형 2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됐다.

 

1차 재난지원금과 2차 집합금지 제한업종 지원에 이은 이번 전주형 3차 재난지원금은 공공요금 감면 등 간접지원과 코로나19 피해업소 등에 대한 직접지원 등 2가지 방식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간접지원 방식의 경우 일반 가정용과 관공서를 제외한 모든 상수도 요금이 오는 3월 부과분(2월 사용분)부터 3개월간 전액 감면된다. 세부적으로 식당과 카페, 대중탕, 기업 등 4만9000여 건이 감면 대상에 해당되며, 총 115억 원, 업체당 평균 23만원의 수도요금을 감면 받을 수 있게 된다.

 

수도요금 전액 감면과 더불어 △코로나19 제한업종(9개 업종) 3700개소 △확진자방문 공개 업소 40개소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419명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1128명 △문화예술인 1416명에게는 재난지원금이 직접 지원된다.

 

먼저 전주시에서 자체 영업제한 명령을 내린 업종 중 정부 3차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을 일반업소 수준만 지원받은 △PC방 △공연장 △오락실·멀티방·DVD방 △결혼식장 △장례식장 △목욕장업 △이·미용업 △스터디카페·독서실 △직업훈련기관 등 3673곳에는 집합제한 행정명령 위반 사업장을 제외하고 업체당 50만원씩 추가 지급된다. 또, 코로나19로 여행 등이 취소되며 가장 큰 타격을 받았으나 정부 재난지원금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전주지역 전세버스 업체에는 100만원, 운수종사자에게는 1인당 50만원이 각각 지원되며,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을 100만원씩 지원받은 개인 택시기사와 비교해 50만원의 소득안정자금만 지원 받는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1128명도 차액인 50만원을 추가 지원 받을 수 있다.

 

공연 등 예술활동이 어려워지면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인도 국·공립 문화예술기관에 소속된 상근 예술인을 제외하고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활동증명이 가능할 경우 50만원을 지원 받는다. 지난해 9월 이후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공개된 40개 업소와 코로나19 발생 이후 사실상 소득이 끊긴 전주지역 350개 관광업체도 각각 업소당 100만원씩 지원된다. 앞서 시는 지난해 8월 31일 이전 확진자 방문업소 58곳에 대해서도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시는 전주형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면 당장 소상공인들이 고정적으로 부담해야했던 수도요금을 감면 받을 수 있어 경제적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적게는 50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씩 지원되는 직접지원금의 경우 감소한 소득의 일부를 보전해 줌으로써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텨온 소상공인과 예술인, 운수종사자 등이 당장의 생계를 유지하거나 경제활동을 영위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울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수도요금 감면과 정부 지원 사각지대 추가지원은 전주시가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는 선에서 어렵게 마련한 것”이라며 ”모두가 힘들지만 그 가운데서도 가장 힘겨운 사람,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생계가 곤란한 업종을 우선 지원하고 우리 모두가 강력한 사회적 연대의 힘으로 고통을 나누고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영상] 하늘에서 바로 본 노란색으로 물든 구례 산수유 마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