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농어촌공사와 고리포 어촌뉴딜 300사업 성공위해 손잡았다

풍부한 경험과 전문인력을 바탕으로 기본계획수립 과 실시설계를 비롯해 지역협의체

이소정 | 기사입력 2021/02/25 [05:07]

고창군 농어촌공사와 고리포 어촌뉴딜 300사업 성공위해 손잡았다

풍부한 경험과 전문인력을 바탕으로 기본계획수립 과 실시설계를 비롯해 지역협의체

이소정 | 입력 : 2021/02/25 [05:07]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고창군과 한국농어촌공사가 고리포 어촌뉴딜300사업 성공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고창군에 따르면 23일 오후 한국농어촌공사와 고리포어촌뉴딜 300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유기상 고창군수, 양정희 한국농어촌공사 전북본부장, 고리포·자룡마을 지역주민 등이 참석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어촌뉴딜 사업의 풍부한 경험과 전문인력을 바탕으로 기본계획수립 과 실시설계를 비롯해 지역협의체 운영과 주민역량강화사업, 시설물 공사감독, 사업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 고리포 어촌뉴딜300 조감도 _ 고창군  

 

군은 사업 시행에 필요한 각종 인·허가 등의 행정절차를 지원하게 된다. 문재인 정부의 최대 균형발전국정과제인 어촌뉴딜300은 전국 300여개 어촌·어항을 현대화해 해양관광을 활성화하고,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이다.

 
고창군은 2019년 동호항, 2020년 죽도항과 광승항에 이어 올해 고리포마을이 어촌뉴딜 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고리포 어촌뉴딜300은 2023년까지 3년간 사업비 100억원이 투입된다. 어업기반시설 현대화를 통한 어촌정주 환경을 개선하고 구시포해수욕장-상하농원-고리포 마을이 연계된 해양관광밸트를 구축해 관광객 유입을 통한 주민소득을 늘리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고창군수는 협약을 통해 사업이 원활히 추진돼 어촌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었으면 한다”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전북 고창군 상하면 자룡리 78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영상] 하늘에서 바로 본 노란색으로 물든 구례 산수유 마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