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3·1운동 100주년 기념관 <남겨진 기록> 사진展 개최

1980년대 치안본부에서 발견된 4,800여 장의 ‘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

강성현 | 기사입력 2022/01/21 [03:40]

군산시, 3·1운동 100주년 기념관 <남겨진 기록> 사진展 개최

1980년대 치안본부에서 발견된 4,800여 장의 ‘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

강성현 | 입력 : 2022/01/21 [03:40]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군산 3·1운동 100주년 기념관이 <남겨진 기록> 사진전을 개최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3·1운동 100주년 기념관은 오는 3월 31일까지 1980년대 치안본부에서 발견된 4,800여 장의 ‘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의 시대적 배경과 인물카드 속 독립운동가를 소개하는 <남겨진 기록_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 사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1919년 3·1만세운동을 기점으로 일제가 항일운동에 대응하고자 규정한 일명 ‘사상범’인 독립운동가의 기록을 담고 있다. 

 

▲ 남겨진 기록 사진전 _ 군산시


우리가 교과서로 접했던 독립운동가 유관순, 안창호, 한용운, 이봉창, 윤봉길 등의 빛 바랜 사진은 대부분 체포 혹은 수감 직후에 경찰서나 형무소에서 촬영된 사진으로 신상정보와 함께 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로 남겨져 있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됐다. 1부 <일제가 기록한 독립운동가의 흔적>은 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의 작성 배경과 양식을 살펴보고, 2부 <3·1만세운동에 참여한 수감자>는 수형기록카드로 본 3·1만세운동의 특징과 주요 인물카드를 소개한다. 3부 <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 속 군산>은 군산·옥구 출신 및 주소로 게재된 수감자 인물카드를 전시한다.  

 

▲ 남겨진 기록 사진전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3·1만세운동 이후 일제가 항일운동에 참여한 독립운동가를 철저히 발본색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생산한 수형기록카드를 살펴보고자 기획되었으며 비록 일제가 감시 목적으로 만들었지만 후대에게는 나라의 독립을 위해 숭고하게 투쟁한 독립운동가의 귀중한 기록 문화유산으로 많은 시민들이 수형기록카드를 통해 항일운동에 참여한 이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군산 3·1운동 100주년 기념관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지난 2018년에 개관했다. 한강 이남에서 최초로 3·1 만세운동이 일어난 곳으로, 영명 학교와 예수병원, 구암교회 등이 주축이 되어 만세운동을 일으킨 상징성과 군산 독립 만세운동의 역사성을 널리 알리는 호국보훈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전북 군산시 영명길 2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댕댕이와 사람이 함께 행복한, 춘천 강아지숲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