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해인사 소리길, 사진찍기 명소로 거듭나

해인사 소리길 오감콘텐츠 개발사업으로 가야면 황산마을 농경지

이형찬 | 기사입력 2022/05/15 [06:04]

합천군 해인사 소리길, 사진찍기 명소로 거듭나

해인사 소리길 오감콘텐츠 개발사업으로 가야면 황산마을 농경지

이형찬 | 입력 : 2022/05/15 [06:04]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 소리길 주변 농경지에 유채꽃이 만발해 사진찍기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가야면에서는 지난 2019년부터 해인사 소리길 오감콘텐츠 개발사업으로 가야면 황산마을 농경지(휴경지)에 계절별 경관 작물을 해마다 재배해 가야면을 찾는 관광객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 해인사 소리길 ‘유채꽃 단지조성’으로 사진찍기 명소로 거듭나 _ 합천군

 

이번에 파종한 유채꽃은 지난 3월 해인사 소리길 주변 농경지 49,055㎡(14,839평)에 파종한 것으로 14일부터 15일 동안 만개해 해인사를 찾는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가족과 함께 소리길을 찾은 관광객 이모 씨는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창원에서 트래킹 여행을 왔는데 바람이 불 때마다 일렁이는 노란 유채꽃 물결에 기대하지 않았던 보너스를 왕창 받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 해인사 소리길 ‘유채꽃 단지조성’으로 사진찍기 명소로 거듭나

 

박이묵 가야면장은 유채꽃말이 희망과 환희인 것으로 알고 있다. 해인사 소리길을 찾는 모든 분이 코로나를 극복하고 새로운 희망으로 가득 찬 기분전환의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며 이번 주말쯤 유채꽃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되니 주말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은 사진찍기 좋은 아름다운 소리길 오셔서 좋은 추억 만드시라고 전했다. 한편 가야면은 6월 초부터는 메밀과 코스모스, 백일홍을 파종해 형형색색의 꽃단지 조성으로 가을 손님맞이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한다.

경남 합천군 가야면 가야산로 172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전라남도, 남열해돋이해수욕장, 명사십리해수욕장, 분계해수욕장등 3곳 8월 추천관광지로 선정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