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빛 힐링” 올해 고창청보리밭 축제 16만명 다녀갔다

16일간 20만여평의 공음면 학원관광농장 일원에서 열린 고창청보리밭축제가

한미숙 | 기사입력 2022/05/16 [08:15]

“초록빛 힐링” 올해 고창청보리밭 축제 16만명 다녀갔다

16일간 20만여평의 공음면 학원관광농장 일원에서 열린 고창청보리밭축제가

한미숙 | 입력 : 2022/05/16 [08:15]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2022년 고창 청보리밭에 16만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6일 고창군에 따르면 ‘코로나 떨치GO! 마스크 잊GO! 청보리밭 GO!’라는 주제로 지난 4월30일부터 5월15일까지 16일간 20만여평의 공음면 학원관광농장 일원에서 열린 제19회 고창청보리밭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고창 청보리밭 _ 고창군

 

고창청보리밭축제는 적게는 몇억에서 많게는 몇십억이 들어가는 많은 축제 가운데 1억원의 적은 예산을 투입해 축제기간동안 16만여명이 방문하였고, 6억6400만원 이상의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거두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 경관농업축제다.  

고창청보리밭축제위원회 관계자는 올해의 경우 실외마스크 의무가 해제되고, 주말 사이 날씨가 화창해 가족단위는 물론, 전문 여행사 나들이객이 몰린 것이 흥행에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특히 올해 축제는 코로나19 위기가 감도는 가운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다. 방문객들에게는 볼거리와 먹거리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축제로 평가받았다.

 

▲ 고창 청보리밭

 

고창군 축제 관계자는 적은 예산에도 불구하고 고창군, 축제위원회,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로 축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고창청보리밭축제가 경관농업 대표축제를 넘어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축제가 끝난 후에도 학원농장 일대는 6월 초까지 황금빛 보리 들녘이 펼쳐지며, 8월 초에는 해바라기, 9월에는 메밀밭으로 꾸며져 청보리와는 또 다른 감동을 줄 예정이다.

전북 고창군 공음면 학원농장길 158-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전라남도, 남열해돋이해수욕장, 명사십리해수욕장, 분계해수욕장등 3곳 8월 추천관광지로 선정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