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역사관, 전주천 특별전 개최

역사와 문화, 최명희의 소설 속 전주천 등 전시, 부채 꾸미기 체험등

강성현 | 기사입력 2022/06/23 [06:22]

전주한옥마을역사관, 전주천 특별전 개최

역사와 문화, 최명희의 소설 속 전주천 등 전시, 부채 꾸미기 체험등

강성현 | 입력 : 2022/06/23 [06:22]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전주한옥마을역사관에서 오는 8월 21일까지 전주천의 역사와 변화상을 소개하는 ‘한옥마을을 감싸는 물길, 전주천’ 특별전이 열린다. 이 특별전은 조선시대 한시(漢詩)에 담긴 전주천의 풍경부터 오늘날의 모습에 이르기까지 전주천에 관한 역사와 이야기를 살피고, 전주천과 함께한 시민들의 흔적과 최명희의 소설 속 전주천의 모습 등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시는 △전주십경(全州十景), 전주천을 따라 흐르다 △전주천의 다리들, 마을과 사람을 잇다 △산업화의 물결, 그리고 다시 찾은 전주천 △최명희의 소설 속 ‘소살소살’ 흐르는 전주천 등 4개 주제로 구성됐다.

▲ 전주한옥마을역사관, ‘전주천’ 특별전 _ 전주시

 

조선후기 추재(秋齋) 조수삼의 시에 담긴 전주천의 모습을 시작으로 천변을 따라 들어선 시장의 성격에 따라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 다리들, 산업화 이후 오염된 전주천을 되살리기 위한 전주시와 전주시민들의 복원·정화활동, 전주천을 곁에 두고 살아온 최명희가 소설 속에 그린 전주천의 모습 등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전주천 관련 고서적 및 고지도 △전주천 옛 다리 사진 △전주천 정화활동 사진 및 복원사업 자료 △소설가 최명희가 남긴 도서 등 22점의 전시물도 만날 수 있다. 이외에도 한벽당과 전주천 풍경을 본뜬 부채 꾸미기 체험 코너도 마련돼 전시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글과 그림을 그려 가져갈 수 있다. 이 특별전은 한옥마을전시관 휴무일인 매주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특별전시가 전주천이 갖는 역사·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전주천을 따라 흐르는 전주시민들의 삶과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17-1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여름끝 가볼만한 곳, 강원도 백운산 자락 맑은 계곡 품은 원주 미담(味談) 펜션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