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팔금면 도로변 황금빛으로 물들다

겹금계국, 사루비아, 애기범부채, 해바라기 등 30만본 활짝펴

이소정 | 기사입력 2022/07/02 [18:29]

신안군, 팔금면 도로변 황금빛으로 물들다

겹금계국, 사루비아, 애기범부채, 해바라기 등 30만본 활짝펴

이소정 | 입력 : 2022/07/02 [18:29]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전남 신안군 팔금면 도로변이 활짝핀 겹금계국과 애기범부채꽃 등으로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매주 1만여명의 관광객이 퍼플교를 갈려면 꼭 지나가야 할 팔금면 철쭉공원에서 백계삼거리까지 3km 구간이 황금색 물감을 뿌려놓은 듯 고귀한 꽃을 활짝 내밀고 있다.

 

▲ 팔금면 도로변 황금빛으로 물들다 _ 신안군

 

이번 꽃길 조성은 노인일자리 80명이 지난 3월부터 금계국 8만본, 사루비아 8만본, 애기범부채 6만본, 해바라기, 노랑꽃창포 등 총30만본을 식재하였고 가뭄을 이겨낸 꽃이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 팔금면 도로변 황금빛으로 물들다

 

팔금면은 황금의 섬으로 지정하기 위해 금목서, 황금사철나무, 유채꽃, 금계국, 꾸지뽕 등을 지속적으로 식재하여 황금색 꽃과 나무를 볼 수 있는 특색있는 사계절 꽃피는 섬으로 조성해 나갈 방침이라고 한다.

전남 신안군 팔금면 원산리 27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전라남도, 남열해돋이해수욕장, 명사십리해수욕장, 분계해수욕장등 3곳 8월 추천관광지로 선정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