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호 수생식물학습원은 대전이 아니라 옥천에 있다

경부고속도로 대전 IC로 나와 대청호를 따라 구불구불 이어진 도로를 달리면

이성훈 | 기사입력 2022/10/04 [08:34]

대청호 수생식물학습원은 대전이 아니라 옥천에 있다

경부고속도로 대전 IC로 나와 대청호를 따라 구불구불 이어진 도로를 달리면

이성훈 | 입력 : 2022/10/04 [08:34]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대청호 품에 안긴 수생식물학습원은 대전이 아니라 옥천에 있다. 경부고속도로 대전 IC로 나와 대청호를 따라 구불구불 이어진 도로를 달리면 막다른 곳에 닿는다. ‘이런 곳에 뭐가 있나?’ 의아한 생각이 드는데, 불쑥 대청호가 보이고 수생식물학습원이 나타난다.

 

▲ 수생식물학습원 전망대

 

수생식물학습원은 코로나19 시대를 거치면서 떠오른 명소다. 2020년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가을 비대면(언택트) 관광지’에 들어 널리 알려졌고, TV 방송을 타면서 옥천의 대표 관광지로 자리 잡았다. ‘수생식물학습원’이란 공식 명칭보다 ‘천상의 정원’이란 별칭이 잘 어울린다.

 

▲ 좁은문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돌계단을 오르면 매표소가 있다. 학습원 홈페이지(www.waterplant.or.kr)에서 예약해야 입장이 가능하며, 쾌적한 환경을 위해 하루 입장객은 최대 240명으로 제한한다. 이용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6시(동절기 오후 5시), 일요일에 쉰다. 입장료는 어른 6000원, 청소년 4000원(현장 결제)이다. 주말에는 경쟁이 치열하니 예약을 서두르자.

 

▲ 좁은길

 

학습원으로 들어가려면 ‘좁은 문’을 통과해야 한다. 저절로 허리 숙여 인사하는 자세가 된다. 문을 나오면 ‘좁은 길’이 이어진다. 한 사람이 겨우 지나갈 만한 오솔길이다. 좁은 문과 좁은 길을 지나야 비로소 학습원의 카페 앞마당에 닿는다. 자연 앞에 겸손한 마음을 갖자는 주서택 원장의 뜻이 담겨 있다. 마침 정원을 돌보는 주 원장을 만났다.

 

▲ 변성퇴적암

 

오랫동안 목사로 활동한 주 원장은 이른 퇴임 후 꿈을 가꿀 공간을 찾아 대전과 옥천 일대를 헤맸다. 그러다 지금 이 자리를 보고 첫눈에 반했다. 당시는 수풀에 덮인 폐허였지만, 대청호 바로 옆이라 꾸미면 괜찮은 정원이 탄생할 거라는 예감이 들었다고.

 

▲ 천상의 바람길

 

학습원은 2009년에 문을 열었다. 초창기에는 도시인이 풍요로운 농촌을 누릴 수 있게 했고, 지금은 사색과 성찰을 추구하는 정원으로 자리매김했다. “동선을 따라 둘러보시면 우리 정원을 잘 느낄 수 있어요. 곳곳에 수련이 많아요. 꽃도 보시고, 성찰의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주 원장에게 꼭 봐야 할 것이 있으면 알려달라고 하니 돌아온 대답이다. 주 원장은 다시 일하러 가면서 “나는 정원지기예요. 손이 닿으면 정원, 손 놓으면 잡초밭이지요”라고 한다. 그 말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 바람보다 앞서가지 마세요

 

학습원을 둘러보는 동선은 카페 앞마당에서 시작한다. 카페를 중심으로 오른쪽에 ‘천상의 바람길’이 있고, 왼쪽에 전망대와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 등이 있다. 천상의 바람길 입구에 쌓인 검은 돌은 변성 퇴적암으로 지질학적 가치가 높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발견된 돌인데, 마치 정원을 꾸미기 위해 배치한 듯 자연스럽다.

 

▲ 천상의 바람길 덱 전망대

 

천상의 바람길로 들어가면 곧 대청호가 나타난다. 대청호를 향해 툭 튀어나온 지형을 따라 길이 이어진다. 나무에 붙은 ‘바람보다 앞서가지 마세요’라는 말이 재밌다. 저절로 발걸음이 느려진다. 전망 덱에서 드넓은 대청호가 한눈에 잡힌다. 대청호가 이렇게 잘 보이는 장소도 드물다. 돌 위에 뿌리를 내린 암송(岩松)이 제법 크다. 나무의 생명력이 경이롭다.

 

▲ 암송

 

암송을 지나면 언덕에 오른다. 여기서 학습원이 한눈에 펼쳐진다. 건물이 3~4채 보이는데, 색이 다소 어둡다. 변성 퇴적암의 빛깔과 어울리게 건물을 지었다고 한다. 덕분에 자연과 건물이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룬다.

 

▲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

 

다시 만난 카페 앞마당에서 ‘전망대, 작은 교회당’ 이정표를 따른다. 다소 가파른 길을 오르면 ‘달과 별의 집’ 건물 앞에 닿는다. 전망대인 옥상으로 가려면 아찔한 철 계단을 올라야 한다. 위험해서 통제하는데, 평일에 사람이 없을 때는 관리소에 이야기하고 올라갈 수 있다. 탕탕 철 계단을 밟고 올라가자 학습원 전체가 시원하게 내려다보인다. 대청호를 거느리는 학습원이 그야말로 천혜의 장소에 자리한 걸 확인할 수 있다.

 

▲ 수련 연못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은 손바닥만 하다. 고개를 숙이고 안으로 들어가면 십자가가 놓여 있다. 십자가 옆에 헌금함이 보인다. 여기 모인 돈은 옥천군에 사는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한다. 3년 동안 모인 금액이 무려 5000만 원이 넘는다고 한다.

 

▲ 언덕에서 본 수생식물학습원

 

교회당에서 내려오면 분재원과 실내 정원이다. 분재원 뒤쪽에 둘레길이 있는데, 길이 다소 험하니 생략해도 괜찮다. 카페 뒤편에 수련이 가득한 연못이 있다. 오전에 피운 꽃은 오후가 되자 안 보인다. 꽃을 오므리고 잠들었다. 물 수(水)가 아니라 잠잘 수(睡)를 쓰는 수련은 가을까지 꽃이 피고 지며, 뿌리가 물을 정화한다. 카페에서 차를 마시며 학습원 구경을 마무리한다.

 

▲ 청풍정에서 본 대청호

 

군북면에 들어앉은 청풍정은 옥천의 숨은 명소다. 아담한 정자에 오르면 대청호가 병풍처럼 펼쳐진다. 청풍정에는 갑신정변을 주도한 김옥균과 기생 명월의 러브 스토리가 내려온다. 정변에 실패한 김옥균은 명월과 함께 청풍정에 은거했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명월이 절벽 아래로 떨어져 죽었다. 유서에는 ‘함께 지내 좋았지만, 선생 앞길을 막는 것 같아 떠난다’는 구절이 있었다고. 정인을 두고 떠난 명월의 마음이 애달프다.

 

▲ 장령산자연휴양림의 산림문화휴양관

 

옥천이 자랑하는 장령산자연휴양림 야영장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금천계곡의 맑은 물소리를 들으며 꿀잠을 잤다. 휴양림은 계곡 주변으로 숙소와 야영장이 자리해 쾌적하다. 최고 명소는 치유의숲에 마련한 산책로다. 장령길, 소원길 등 산책로가 깊은 계곡을 따라 이어진다. 이른 아침에 맑은 공기를 마시며 1시간쯤 걸으니 몸속 노폐물이 사라진 느낌이다. 몸이 가볍고 얼굴에 생기가 돈다.

 

▲ 장령산자연휴양림의 치유의 숲

 

이원면에는 오래된 이원양조장이 있다. 4대에 걸쳐 내려오는 양조장으로 유구한 세월의 흔적이 남아 있다. 이원양조장 강현준 대표는 옥천 출신 정지용 시인의 대표작 ‘향수’에서 이름을 따 우리 밀로 향수 막걸리를 만든다. 감미료를 넣지 않고 빚은 알코올 함량 9% 향수 막걸리는 구수하면서도 묵직한 맛이 일품이다. 양조장을 견학하고 막걸리를 몇 병 구입해 옥천 여행을 마친다.

 

▲ 이원양조장에서 만드는 막걸리들

 

○ 당일여행 : 수생식물학습원→청풍정→이원양조장

 

○ 1박 2일 여행 : 첫날_수생식물학습원→부소담악→장령산자연휴양림 / 둘째날_정지용문학관→청풍정→이원양조장

 

○ 관련 웹 사이트

 - 옥천군 문화관광 http://tour.oc.go.kr

 - 수생식물학습원 www.waterplant.or.kr

 - 장령산자연휴양림 www.foresttrip.go.kr

 - 이원양조장 www.iwonwine.com

 

○ 문의

 - 옥천군청 문화관광과 043-730-3412

 - 수생식물학습원 043-733-9020

 - 장령산자연휴양림 043-733-9615

 - 이원양조장 043-732-2177

 

○ 주변 볼거리 육영수생가, 장계관광지, 용암사, 둔주봉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충북 옥천군 군북면 방아실길 24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금강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하며 걸을 수 있는 양산팔경 금강둘레길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