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후원 숲길 걷기 문화행사 개최

역사 이야기 듣고 명상과 다과 체험, 미공개였던 청심정·빙옥지도 개방

박미경 | 기사입력 2023/10/26 [08:22]

창덕궁 후원 숲길 걷기 문화행사 개최

역사 이야기 듣고 명상과 다과 체험, 미공개였던 청심정·빙옥지도 개방

박미경 | 입력 : 2023/10/26 [08:22]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까지 공공의 질서유지와 복리증진을 위해 노력하는 소방관, 사회복지사, 노인요양 자원봉사자(11월1일~2일)와 사회적 배려 대상자(11월3일) 총 60명을 초청하여 세계유산 창덕궁 후원 숲길(1.8km)을 특별 개방하는 ‘2023년 창덕궁 왕의 숲길 걷기’ 행사를 개최한다. 개방시간_11월1일(수)∼3일(금), 오전 9시 30분∼11시(회당 20명씩)

 

창덕궁 후원의 숲길은 조선시대 여러 임금과 신하들이 나랏일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위해 자연과 호흡하며 거닐었던 치유의 공간이다. 

 

▲ 창덕궁 후원 주합루 숲 전경 _ 문화재청

 

이번 행사에서는 문화유산 해설사에게 ‘정조의 주합루 숲길, 효명세자의 연경당 숲길, 정조와 순조의 청심정 숲길’, ‘동궐도에 그려진 나무 이야기’, ‘숲이 주는 탄소 저감, 치유 기능’ 등 창덕궁 후원의 역사와 함께 숲에 대한 설명을 듣고, 청심정에서 명상과 다과를 즐길 수 있다. 특히,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청심정(淸心亭)과 빙옥지(氷玉池)도 볼 수 있어 더욱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 창덕궁 후원 가는길

 

참가자에게는 기념품으로 창덕궁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사진 자료를 확인할 수 있는 ‘문화유산 해설사와 함께하는 창덕궁’ 책자, 친환경 세면 꾸러미(세트), 청심정과 함께 찍은 즉석 카메라(폴라로이드) 사진 등이 제공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단풍이 가득한 창덕궁 숲에서의 이번 초청행사가 국가와 사회에 공헌하고 있는 참가자들과 사회적 배려 대상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휴식의 시간이 되기를 기대하며, 이번 행사 이후 설문조사와 점검(모니터링)등을 거쳐 향후 일반 관람객에게도 숲길 개방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한다.

서울 종로구 율곡로 9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화재청, 창덕궁, 숲길, 걷기행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