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전 연령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연희극 변검사자 탈출사건 공연

얼굴이 변하는 신비한 능력을 가진 변검사자는 ‘조선서커스단 풍악’의 자랑으로

강성현 | 기사입력 2023/11/10 [07:38]

전주시, 전 연령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연희극 변검사자 탈출사건 공연

얼굴이 변하는 신비한 능력을 가진 변검사자는 ‘조선서커스단 풍악’의 자랑으로

강성현 | 입력 : 2023/11/10 [07:38]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2021년 변검과 사자춤, 전통연희의 만남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던 (사)타악연희원 아퀴 ‘변검사자’가 오는 11월 10일 금요일 19시 30분과 11월 11일 토요일 15시 2회에 걸쳐 다시 돌아온다. 가족연희극 ‘변검사자 탈출사건’은 얼굴이 변하는 신비한 능력을 가진 변검사자는 ‘조선서커스단 풍악’의 자랑이다. 단장의 횡포로 변검사자는 탈출하고, 서커스 단장과 단원들은 변검사자를 찾기 위해 나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 가족연희극 ‘변검사자’ 포스터 _ 전주시

 

‘변검사자 탈출사건’은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번검기법을 더욱 발전시켰으며, 열두발상모, 버나, 용기놀이, 타악연주를 극 중에 적극적으로 접목하여 전통연희의 비중을 높였다. 또한, 판소리와 연극의 조화를 통해 볼거리 가득한 가족연희극으로 재탄생했다.

 

특히, 이번 ‘변검사자 탈출사건’은 지난 ‘변검사자’의 부족한 개연성을 탈피하고자 근래 가장 주목받고 있는 극단 ‘자루’의 오지윤 대표가 연출과 각색을 맡아 극의 전반을 재구성했다.

 

(사)타악연희원 아퀴 박종대 대표는 ‘변검과 사자춤이 결합하면 어떨까?’라는 단순한 상상에서 시작된 변검사자는 21년 넌버벌 형태의 가족극에서 시작해, 22년 극의 70% 이상을 수정해 다시 선보였고 이번 ’변검사자 탈출사건‘으로 다시 전반적인 내용을 수정하면서 볼거리와 감동 두 마리 토끼를 잡아보려 한다.’ 또 ‘전라북도뿐만이 아니라 전국의 관객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로 성장해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가족연희극 ‘변검사자 탈출사건’은 2023년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사업 우수레퍼토리 공연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이 주최, 전주덕진예술회관과 (사)타악연희원 아퀴 주관하며, 전라북도와 펀판아트, 서학예술극장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전북 전주시 덕진구 권삼득로 40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